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사유리야말로 '수퍼맨'…가족형태 강요할 수 없다"

중앙일보 2021.04.01 11:16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발적 비혼모'를 택한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41)의 국내 육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논란에 대해 "사유리야말로 '수퍼맨'"이라면서 "사유리의 고군분투 육아기가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모두가 주체적이고 당당하게 살아가는 사회가 행복한 사회"라며 "홀로 부모의 역할을 해내겠다고 당차게 선언한 사유리를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던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유리의 KBS '수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소식에 일각의 우려가 있다고 한다. 익숙하지 않은 사회문화에 대한 낯설음일 것"이라며 "사실 아내, 두 아들과 행복하게 살고 있는 저에게도 얼마간 생소한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가 KBS 육아 예능 프로그램 '수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게 된 것을 놓고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자발적 미혼모' 사유리가 KBS 육아 예능 프로그램 '수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게 된 것을 놓고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그는 "저의 가족형태가 행복하다고 해서 모두에게 강요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따지고 보면 가족의 가치는 부모의 숫자에 달린 것은 아닌 것 같다. 장시간 노동으로 엄마·아빠 모두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없다면, 육아 휴직 못하고 언감생심 충분한 휴가도 함께 즐길 수 없다면 그것이야말로 행복한 가족의 모습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도나 사회문화적으로 가족형태를 균일화하기보다 우리의 실제 삶의 양상을 바꾸는 정치가 필요한 이유"라며 "(사유리의 육아 예능 출연을) 모쪼록 넓은 품으로 지켜봐 주시면 어떻겠냐. 그것이 옳든 그르든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참고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사유리의 육아 예능 출연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달 29일 한 네티즌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비혼모 출산 부추기는 공중파 방영을 즉각 중단해주세요'란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공영방송은 올바른 가족관을 제시하고 결혼과 정상적인 출산을 장려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해, '정상 가족' 논란으로 번졌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