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별대우했다" 인력사무소장 계획 살인한 60대, 2심도 징역 25년

중앙일보 2021.04.01 07:50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모습. 뉴스1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모습. 뉴스1

평소 자신을 차별 대우하고 "일자리를 주지 않겠다"고 말했다는 이유로 인력사무소장을 흉기로 살해한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6-1부(김용하 정총령 조은래 부장판사)는 전날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하모씨의 항소심에서 "원심의 양형이 부당하게 무겁거나 가볍지 않다"며 1심과 같은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도 함께 명령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며 범행을 정당화하려 하지만 여러 증거를 종합해봤을 때 이 같은 주장을 확인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설령 피고인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하더라고 다른 일자리를 구하거나 피해자에게 항의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이런 방법을 선택한 점은 피고인의 잘못을 정당화하지 못한다"고 했다.
 
하씨는 지난해 8월 3일 새벽 출근하던 피해자를 따라가 여러 차례 흉기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하씨는 3일 전 미리 흉기와 장갑을 사는 등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씨는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인력사무소장 A씨가 일당이 적고 어려운 일을 주는 등 자신을 차별적으로 대우하고 무시한다고 생각하던 중 일자리를 주지 않겠다는 말을 듣고 격분해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유족들은 가족을 잃은 아픔을 떨치기 어려울 것"이라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범행을 인정하고도 피해자에게 사죄하지 않고 피해자의 잘못을 지적하며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