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범한 대학원생"이라더니…朴유세차 오른 20대는 前대변인

중앙일보 2021.04.01 07:03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청 앞에서 열린 '박영선의 힐링캠프' 유세에서 이세돌 전 바둑 프로기사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박영선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청 앞에서 열린 '박영선의 힐링캠프' 유세에서 이세돌 전 바둑 프로기사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박영선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0대의 표심을 잡기 위해 20대를 유세 연설에 동원했다가 비판을 받고 있다. 그가 전직 당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다.
 
31일 서울 사당동에서 박 후보 유세 연설에 나선 20대 홍모씨는 자신을 "서울 사는 평범한 대학원생"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 자리에 용기 내 올라온 것은 20·30대 청년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는 왜곡을 바로잡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고 홍 씨를 "28살 대학원생 홍재희님"이라고 소개했다.
 
홍씨는 이달 초까지 민주당 전국대학생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나 학업에 집중하기 위해 대변인직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