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1년 전엔 “사전투표 손봐야”…이번엔 참여 독려

중앙일보 2021.04.01 00:02 종합 5면 지면보기
사전투표를 대하는 국민의힘의 모습이 달라졌다. 그동안 사전투표보다 선거 당일 투표에 힘을 싣거나 당 일각에서 사전투표 자체를 부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는 딴판이다.
 

젊은층 높은 투표율 유리하다 판단

4·7 재·보선 사전투표일(4월 2~3일)이 다가올수록 당내에선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전투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 데 이어 31일에도 “의심하지 말고 사전투표해 달라”(김은혜 대변인)는 촉구가 이어졌다.
 
보수 야당은 그동안 사전투표에 대한 거부감이 컸다. 지난해 4월 총선 직후엔 사전투표 조작설이 나오기도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도 지난해 총선 한 달 뒤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사전투표 제도는 반드시 손봐야 한다. 없애기 힘들면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전투표는 젊은층의 투표 참여율을 높여 진보 진영에 유리하다는 게 통설이지만 이번엔 다르다는 게 국민의힘 지도부의 계산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주말이 낀 사전투표 기간에 젊은층을 최대한 투표장으로 끌어내겠다는 전략을 세웠다”고 말했다. 오 후보 공동선대위원장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시민들이 잘 감시해 준다면 사전투표 부정선거 가능성은 차단할 수 있다”고 했다.
 
반면에 사전투표 독려가 꼭 야당에 유리하다고 볼 수만은 없다는 의견도 있다. 국민의힘 한 당직자는 “사전투표율이 높았던 2017년 대선(26.06%)과 2018년 지방선거(20.14%), 지난해 총선(26.69%)에서 줄곧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했다. 유불리를 따지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사전투표 독려가 자칫 보수층 일각의 부정선거 주장을 묵살하는 모양새가 될 수 있어 수위 조절에도 신경 쓰고 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