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얀마 민주진영 “통합정부 구성”… 소수민족 반군 참여 가능성

중앙일보 2021.03.31 23:35
시위대 중 청년 한 명이 복면을 하고 불타는 바리케이드 근처에 서있다. 30일 양곤의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시위대 중 청년 한 명이 복면을 하고 불타는 바리케이드 근처에 서있다. 30일 양곤의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미얀마의 임시 정부 역할을 하는 '연방정부 대표위원회'(CRPH)가 4월 1일 군사정권에 맞서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한다고 31일 밝혔다.
 
CRPH는 쿠데타를 일으킨 군사정권에 맞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뜻을 함께하는 단체다.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몬 카웅 틴 띳 CRPH 대변인은 새 통합정부는 군부가 2008년 만든 헌법을 폐기하고 과도적인 ‘연방민주주의헌장’을 채택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정권으로부터 탄압받는 소수민족이 통합정부 구성에 참여할 가능성이 크다. 민주진영은 군부에 맞서기 위해 소수민족의 무장세력에 연대할 것을 제안해왔다. 
 
무장 세력이 합류할 경우 미얀마의 시위는 내전 양상으로 전개될 수도 있다.  
 
CRPH의 국제사회 대변인 격인 사사 유엔 특사는 지난주 언론 인터뷰에서 통합정부 구성 필요성에 주요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사 특사는 “연방군 창설이 필수적으로 됐다”면서 “우리가 4월에 만들려는 정부는 ‘국민통합정부’로 불릴 것이며, 그래서 우리는 최대한 폭을 넓게 가져가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미얀마민족민주주의동맹군(MNDAA), 아라칸군(AA) 타앙민족해방군(TNLA), 북부 카친주 카친독립군(KIA)과 남동부 카렌주의 카렌민족연합(KNU), 샨족복원협의회(RCSS) 등은 모두 미얀마 군사정권과 갈등을 빚고 있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전날 현재 총격 등 군경의 폭력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이는 521명으로 집계됐다. 실제 사망자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