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 CEO 중 최고 연봉, 45억 받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중앙일보 2021.03.31 20:58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금융권 현역 최고경영자(CEO) 중 지난해 최고수준 연봉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임현동 기자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임현동 기자

지난해 사업보고서 공시 마감일인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이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에서 지난해 받은 총 보수는 44억8700만원이다. 정 부회장은 현대카드에서 16억9500만원, 현대캐피탈에서 14억3100만원, 현대커머셜에서 13억6100만원을 수령했다.
 
정 부회장의 연봉은 여신전문금융업계뿐만 아니라 금융권 전체에서 최고 수준이다. 주요 금융 지주와 은행 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26억5700만원)이나 오너 경영자인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22억7천만원)의 두 배에 가깝다.
 
금융지주사 CEO 중에서는 윤 회장에 이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26억3500만원)이 2위에 올랐고,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12억5100만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11억원) 순이었다. 
 
국내 증권사 CEO 중에서는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이 40억6100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이어룡 대신증권 회장(27억2300만원)과 이병철 KTB투자증권 회장(24억800만원)이 뒤를 이었다. 
 

퇴직한 CEO까지 고려하면 원기찬 전 삼성카드 사장이 지난해 70억18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원 전 사장은 지난해 상여 20억599만원과 퇴직소득 47억600만원을 받았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