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비필수 주재원 미얀마서 철수…기업들 군부와 관계 끊어야"

중앙일보 2021.03.31 13:22
 
미얀마 정세가 갈수록 불안해지면서 각국 주재 인력의 철수가 잇따르고 있다. 

정세 불안정에 주재원·가족 철수령
노르웨이도 자국민에 "미얀마 떠나라"

 
미국 국무부는 30일(현지시간) 미얀마에 주재 중인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의 철수를 명령했다. 미 국무부는  "정부 직원과 그 가족의 안전을 위해 버마(미얀마의 옛이름)에서 철수하라고 명령하기로 했다"면서 "미국 국적 민간인도 우리의 최우선 고려 대상"이라고 밝혔다.
 
앞서 노르웨이 외교부도 유혈 사태 확산을 이유로 자국 시민들에게 미얀마를 떠날 것을 촉구했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난달 군부의 쿠데타 이후 30일까지 총격 등 미얀마 군경의 폭력에 희생된 이는 521명이다. 여기에 미얀마 민주진영과 연대한 소수민족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도 빈번해지는 등 내전 발생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미얀마 남동부 지역의 소수민족 반군 단체인 카렌 민족연합(KNU)은 30일 성명을 통해 미얀마군 수천 명이 모든 전선에서 자신들의 영역으로 진격해 오고 있다며 "이제 정부군과 충돌을 피할 선택지가 없어졌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가 일어난 이래 현재까지 5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유혈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9일 미얀마에서 부상당한 아이를 안고 있는 시민의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달 1일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가 일어난 이래 현재까지 5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유혈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9일 미얀마에서 부상당한 아이를 안고 있는 시민의 모습 [AF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미얀마와 교역 협력 중단을 선언한 미국 정부는 글로벌 기업들에도 미얀마 군부와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30일(현지시간) CNN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이번 폭력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전 세계 국가와 기업들은 버마 군부를 지원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것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30일 미얀마에서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들과 가족들은 철수하라고 지시했다.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30일 미얀마에서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들과 가족들은 철수하라고 지시했다. [AFP=연합뉴스]

 
앞서 미국 재무부는 미얀마 군부 소유 대기업인 미얀마경제공사(MEC)와 미얀마경제 지주사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는 제재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현지 시민단체들은 일본·한국 등 미국의 동맹국 기업들이 여전히 미얀마 군부 소유 대기업과 사업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30일 미얀마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30일 미얀마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이와 관련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미얀마에 대한 새로운 공적 개발원조(ODA)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30일 밝혔다. 그러면서 "공식적인 개발 지원을 보류하는 것이 미얀마군에 많은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미얀마에 지원한 ODA 금액은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기준 1893억엔(약 1조 9389억원)에 달한다. 일본의 지원 아래 최대 도시 양곤과 제2의 도시 만달레이를 잇는 철도, 양곤의 하수도 시설 등 대형 인프라 건설이 진행되고 있다. 
 
다만 일본은 의료기기 제공·식량 지원 등 국제기관을 통한 인도적 지원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