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오세훈, 너무 매너 지켜 아쉬워…朴, 부정적 낙인찍는 데 전념”

중앙일보 2021.03.31 10:07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오른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같은 당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두번째 TV토론에 대해 “(오 후보가) 적극적으로 세게 반박을 했으면 좋은데 너무 매너를 많이 지키는 것 같았다”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박 후보는 너무 부정적인 낙인을 찍는 데만 전념하고 우리 후보는 적극적으로 세게 반박하지 않는, 매너를 많이 지키는 것이 아쉽다”며 “(박 후보 때문에) 격조 있는 토론은 아니었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론조사에서 많게는 20~30%P 차이가 나는 게 지금의 민심이다”라며 오세훈 후보가 박영선 후보를 큰 차이로 이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누가 투표장에 적극적으로 가느냐이다”라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 모두 큰 차이가 나지 않을 것이라고 하는데, 김 위원장은 ‘방심하면 안 된다’는 측면에서 이 위원장은 '지고 있으니 지지층을 투표장에 많이 동원하겠다'는 측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하는 거 같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과잉입법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 공무원 재산 등록, 이해충돌방지법 제정 등을 무리하게 추진하는 것을 보면 평시에는 전혀 하지 않다가 선거를 앞두고 일이 터지니까 온갖 보여주기식 입법을 한다”며 “숫자의 힘으로 정교하게 하면 좋은데 다른 데 정신 팔다가 일 생기면 호들갑 떨고 대강 하려고 해서 우리라도 법 체계에 맞게 정교하게 만드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임기(4월7일까지)에 대해서는 “선거에서 이기고 아주 명예롭게 나갈 것”이라고, 자신의 당 대표 출마에 대해서는 “선거 이후 당내 여론 등을 수렴해서 판단하려 한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