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하성 시범경기 6G 연속 출루, 장타 없이 시범경기 끝

중앙일보 2021.03.30 10:03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김하성.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김하성.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26)이 6경기 연속 출루 행진으로 시범경기를 마감했다. 하지만 끝내 장타는 치지 못했다.
 

탬파베이 최지만은 개막전 출전 어려울 듯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5번·2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석 2볼넷을 기록했다. 6경기 연속 출루를 이어간 김하성은 타율 0.167(42타수 7안타), 1타점, 1득점. 출루율 0.314로 정규시즌 리허설을 마쳤다.
 
김하성은 1회 말 2사 1루에서 라이언 롤리슨에게 볼넷을 골라냈다. 4회에는 데릭 로드리게스를 상대로 또 한 번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대주자로 교체됐다. 샌디에이고는 콜로라도에 2-10으로 졌다.
 
김하성은 시범경기 내내 고전했다. 빠른 공 대처에 어려움을 보였다. 7개의 안타가 모두 단타로, 기대했던 장타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2루수, 3루수, 유격수 등 다양한 내야 포지션을 무난하게 소화했다. 막바지엔 점점 타격감이 올라가는 모습도 보여줬다. 김하성은 26인 개막 엔트리에는 무난하게 들 전망이다. 샌디에이고는 2일 홈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개막전을 치른다.
탐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AP=연합뉴스]

탐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AP=연합뉴스]

 
한편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은 결국 개막전 출전이 어려울 전망이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은 현지언론과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최지만이 또 다시 무릎통증을 호소했다. 좋지 않은 상황이다. 오늘 검사를 받는다"고 전했다. 최지만은 무릎 염증으로 시범경기에선 5경기 밖에 뛰지 못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