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오늘부터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

중앙일보 2021.03.30 09:57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학습지 교사와 대리운전기사, 프리랜서 등 코로나19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오늘부터 지급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는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집행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다. 정 총리는 "피해를 온전히 회복하기엔 충분치 않지만, 누군가에겐 폐업을 막을 수 있고, 누군가에겐 막막한 생계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는 지원금"이라고 평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과 관련해 정 총리는 "현재 진행 중인 백신 접종도 결국 참여방역이 뒷받침돼야 그 효과가 극대화하고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 경제적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강제 방역에 나선다면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하다'는 한국은행의 최근 분석을 인용하며 다중이용시설에서의 방역을 강화해 전날부터 적용 중인 기본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학대 피해가 의심되는 아동을 분리해 보호하는 '즉각분리제도'가 이날부터 시행되는 데 대해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와 경찰청 등은 학대 아동을 신속히 찾아내 회복을 돕도록 현장대응 인력 지원과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