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김상조 꼬리 자르기" 비난에…이낙연 "정책실장이 꼬리냐"

중앙일보 2021.03.30 09:2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지난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상임위원장이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후보 TV 토론회에서 박영선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고 평가했다. 최근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세금을 올린 사실이 알려진 뒤 전격적으로 경질된 일에 대해서는 '꼬리 자르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30일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가진 인터뷰에서 전날 진행된 TV토론에 대해 "박영선 후보가 더 나았다고 봤다"며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고개를 뒤로 젖히고 이렇게 보는 것은 겸손해 보이지는 않는다"고 평가했다.
 
그는 "내곡동 문제도 충분히 해명 안 된 것 같다"라며 "지금 이 시기에 부동산과 관련해서 의혹이 있다는 것은 공직자로서 흠이라고 볼 수 있다"며 "더구나 잇따른 거짓말은 조금 더 치명적이라고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이 위원장은 오 후보의 내곡동 문제에 대해 "애당초 '땅의 존재도 몰랐다', 그러다가 '그 땅이 무슨 지구로 지정된지를 몰랐다', 그러다가 '양심선언이 나오면 사퇴하겠다', 양심선언 같은 목격담이 연달아 나오니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그다음엔 '기억 앞에서 겸손하고 싶다'는 애매한 말씀을 했다"라며 오 후보가 말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진행자가 김 전 정책실장이 경질된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자 이 위원장은 "경질은 불가피했다고 본다. 면목 없는 일"이라며 "그 자리에서 그 일을 해오신 분이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라고 답했다.
 
야권에서 김 전 실장의 경질을 가리켜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 그는 "정책실장이 꼬리면 어떻게 하란 얘기인가"라며 "말을 함부로 한다"고 항변했다.
 
김 전 실장뿐만 아니라 민주당의 조응천, 송기헌 의원 등도 임대차3법 시행 전 전세금을 올린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 이에 대해 이 위원장은 "그런 보도가 있었다는 얘기는 듣고 있다. 당에서 진상을 알아보고 있을 것"이라며 "윤리감찰단 등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