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적 스캔들로 커져버렸다, 9살도 폭로한 英 '스쿨 미투'

중앙일보 2021.03.30 05:00
영국 사회가 ‘스쿨 미투’로 발칵 뒤집혔다. 성폭력 피해 사례를 익명으로 제보하는 사이트에 수천 건의 폭로 글이 쏟아지면서다.
 
2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BBC 등 현지 언론은 "학생들의 성폭력 피해 증언 사이트인 ‘에브리원즈 인바이티드’(Everyone’s Invited)에 피해 사례가 쏟아지면서 ‘국가적 스캔들’로 확산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6월 영국에서 대학생 소마 사라(22)가 개설한 성폭력 피해 사례 폭로 게시판 '에브리원즈 인바이티드(Everyone's invited).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6월 영국에서 대학생 소마 사라(22)가 개설한 성폭력 피해 사례 폭로 게시판 '에브리원즈 인바이티드(Everyone's invited). [홈페이지 캡처]

 
에브리원즈 인바이티드는 지난해 6월 대학생 소마 사라(22)가 만든 온라인 게시판에서 출발했다. 사라는 학교 내 만연한 ‘강간 문화(rape culture)’를 근절하자는 취지로 자신이 경험한 성폭력 피해 사례를 공개하는 게시판을 개설했다.
 
개설 초기에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익명 게시판의 한계 때문이었다. 
 
게시판이 본격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건 지난 3일 런던에서 30대 여성이 납치·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다. 당시 마케팅 전문가 사라 에버라드(33)가 런던에서 도보로 귀가하던 중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평범한 여성의 비극적인 죽음은 큰 파문을 일으켰고 여성에 대한 폭력을 규탄하는 집회가 벌어졌다. 
1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여성 수백명이 런던 클래팜 커먼의 밴드 스탠드에 모여 살해 당한 30대 여성 사라 에버라드를 추모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에버라드가 실종 전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인 밤 9시30분에 핸드폰 불빛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영국에서 여성 수백명이 런던 클래팜 커먼의 밴드 스탠드에 모여 살해 당한 30대 여성 사라 에버라드를 추모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에버라드가 실종 전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인 밤 9시30분에 핸드폰 불빛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이런 분위기 속에 게시판에도 관심이 몰리기 시작했다. 여성들은 일상에서 겪었던 성희롱·성폭력 경험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있었던 에버라드 추모 집회 이후 약 보름 만에 7000건 이상의 폭로가 이어졌다. BBC에 따르면 피해를 주장한 글쓴이 가운데는 9살 어린이도 있었다.
 
여기에 일부 학생들이 특정 인물과 학교를 거론하면서 파장이 커졌다. 특히 이튼 칼리지, 덜위치 칼리지 등 명문 사립학교가 대표적인 문제 학교로 떠올랐다. 해당 학교의 파티에서 신체접촉과 성폭력, 성희롱을 당했다는 주장이 다수 나오면서다. 
 
명문 학교뿐만 아니다. BBC에 따르면 성범죄 관련 문제로 언급된 학교는 영국 전역 100여곳에 이르고, 한 학교에서 100명 이상의 학생이 혐의를 제기한 경우도 있었다. 
영국 런던의 클래팜에서 한 남성이 겉옷에 "진짜 남자는 성폭력을 저지르지 않는다"고 적어 여성 혐오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의 클래팜에서 한 남성이 겉옷에 "진짜 남자는 성폭력을 저지르지 않는다"고 적어 여성 혐오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EPA=연합뉴스]

 
논란이 확산하자 수사당국과 교육부는 철저한 조사 방침을 밝히고 나섰다. 27일 더 타임스에 따르면 로버트 할폰 교육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각 주 정부에 사립학교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범죄 실태 조사를 하라고 권고했다. 교육부(DfE)도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교육기관은 폐쇄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찰도 조만간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이먼 베일리 경찰청 최고 아동 보호 담당관은 “지금까지 폭로된 학교 성폭력 사례는 빙산의 일각으로 보인다”면서 “관련 학교들의 범죄 은폐 가능성도 함께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 런던 메트로폴리탄 경찰은 게시판에 올라온 내용을 토대로 관련 학교와 피해자를 접촉해 수사에 나선 상황이다.
 
이튼 칼리지도 “이번 사태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수사 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교내 독립조사위원회를 꾸려 피해 상황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