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영업자 10명 중 9명 코로나로 매출 감소 겪어"

중앙일보 2021.03.29 13:35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9일 서울광장 앞에서 '코로나 1년 자영업실태조사 발표 및 서울시장 후보 자영업정책제안서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9일 서울광장 앞에서 '코로나 1년 자영업실태조사 발표 및 서울시장 후보 자영업정책제안서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 1년간 자영업자 10명 중 9명이 평균 절반 이상의 매출 감소를 겪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9일 서울 중구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 1545명이 응답한 코로나19 1년 영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비대위 소속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2월 5일~3월 25일 모바일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자 1545명 가운데 수도권 자영업자는 896명, 지방 자영업자는 581명, 기타(미분류) 68명이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95.6%에 해당하는 1477명이 코로나19 발생 전과 비교해 매출 감소를 겪었다고 답했다. 평균 매출감소비율은 전체 평균 53.1%였다.
 
지난 1년간 부채가 늘었다고 응답한 자영업자는 1257명으로 전체 응답자의 81.4%에 달했다. 이들의 평균 부채 증가액은 5132만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응답자 44.6%에 해당하는 689명은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 중 절반에 가까운 340명은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1년 이내 폐업을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방역기준에 대해서는 자영업자 1379명(89.3%)이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형평성이 개선돼야 한다는 의견(77.1%, 1063명)과 보상에 대한 요구(69.6%, 960명)가 가장 높았고, 영업제한 실효성 개선과 업종별 특성 고려, 자영업자 요구사항 반영이 뒤를 이었다(복수응답 가능).
 
원하는 지원방식으로는 1204명(77.9%)이 손실보상을 꼽았고, 임대료 지원을 원한다는 응답도 894명(57.9%)으로 높았다. 손실보상이 소급적용돼야 한다는 의견은 90.9%(1404명)에 달했다.
 
손실보상과 임대료 지원 외에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한시적 부가세 감면과 ▶임대료·교육비·의료비 세액공제 ▶최저임금 차등적용 ▶4대보험 연계폐지 ▶방역설비 지원 등이 꼽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