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정책 정부·여당 오만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첫 사과

중앙일보 2021.03.29 11:19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대표 직무대행)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대표 직무대행)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회의에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자성이 나왔다. 25차례 부동산 대책에도 애초 목적과 다르게 집값과 전월셋값 상승을 초래한 것에 대해 여당 지도부에서 나온 첫 사과다.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김종민 최고위원은 29일 선대위 회의에서 "집권 여당으로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진심으로 국민들께 사과드려야 마땅하다"며 "투기를 억제하고 집값을 안정시키기 위한 정책이었지만, 현실은 거꾸로 갔다. 결과적으로 집값을 잡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부동산 정책을 믿고 따랐다가 손해 봤다고 느끼는 국민들, 상대적 박탈감을 겪게 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정책도 정책이지만, 더 심각한 것은 정부·여당의 잘못된 자세, 태도였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정부의 정책 책임자, 민주당 지도부는 이런 부동산 폭등에 대해 '우리 정책이 옳다, 조만간 효과가 있을 것이다, 특정 지역의 일시적 문제다'라는 식으로 대응해왔다"며 "이런 오만과 무감각이 국민들 마음에 상처를 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필요한 정책이었더라도 현장에서 집값이 그렇게 뛰었으면 왜 안 맞았는지,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 겸손하게 돌아보고 국민께 사과를 드렸어야 했다"며 당에 가칭 '부동산 개혁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근본적인 부동산 개혁 대책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이 자리에서 "부동산 정책에서의 아쉬움, 광역단체장들의 성희롱 문제 등 잘못과 무능에 대해 진솔하지 못했다"며 "이번 선거는 우리의 잘못으로 치러지는 선거다. 담대하게 용서를 구하고 솔직하게 마주할 용기만 있다면 국민은 우리를 절대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