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생활용품 따로 쓰고, 연고는 가려 써야 무좀 예방·치료에 좋아요

중앙일보 2021.03.29 00:04 건강한 당신 6면 지면보기

 무좀 제대로 관리하기

무좀

무좀

날이 따뜻하고 습해지면 기승을 부리는 질환이 있다. 무좀(발 백선)도 그중 하나다. 흔히 여름에나 걸리기 쉬운 질환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무좀은 계절에 상관없이 생길 수 있는 피부 질환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오히려 봄은 날이 따뜻해지고 활동량이 많아지면서 발에 땀이 나기 쉬운 데 반해 겨우내 꽁꽁 싸맸던 발 환경은 크게 달라지지 않아 무좀에 취약한 시기다. 무좀에 대해 정확히 알아야 제대로 된 예방과 치료가 가능하다.
 

목욕탕·사무실에선 슬리퍼 신고
발바닥 각질 심하면 병원 가고
발톱까지 균 퍼지게 놔두지 말아야

 
 
 
체중계·손톱깎이도 무좀균 옮겨
 
무좀은 진균에 의한 감염으로 생기는 피부 감염병이다. 감염 경로는 다양하다. 일상에서 무좀이 옮을 수 있는 경우는 생각보다 많다. 우선 무좀이 있는 사람이 신었던 신발이나 슬리퍼 등을 신는 것이 가장 대표적인 감염 경로다. 성인 남성의 경우 군대에서 슬리퍼를 돌려 신다가 무좀에 걸린 경험이 있는 사람이 많다. 대중목욕탕은 위험 지대다. 누구나 맨발로 다니는 환경 특성상 전염되기 쉽다. 같은 이유로 대중목욕탕의 체중계도 맨발로 무심코 올라서지 않는 것이 좋다. 손톱깎이도 무좀균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 손톱깎이에 들러붙은 무좀 환자의 각질과 무좀균이 발톱을 깎는 과정에서 피부에 접촉되면 무좀이 생기게 된다. 따라서 체중계나 손톱깎이, 발수건 등 발에 직접 접촉하는 물품은 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가족 중에 무좀 환자가 있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각질 많으면 무좀 진단 어려워
 
증상과 병변 부위에 따라 무좀은 지간형, 수포형, 각화형으로 나뉜다. 지간형은 발가락 사이에 생기는 전형적인 형태의 무좀으로 피부가 벗겨지면서 가렵고 심하면 피부가 갈라져 피가 나기도 한다. 수포형은 동그란 방울 모양의 물집이 발가락이나 발바닥에 생긴다. 마지막으로 각화형 무좀은 진단이 비교적 어려운 무좀이다. 발바닥 전체에 각질이 생기는데, 우선 일반 각질과 비슷해 자각하기 어렵다. 게다가 습진 중에서도 이렇게 각질이 생기는 경우가 있어 의료진도 육안으로 감별하기 어렵다. 각질을 긁어내 현미경으로 무좀균을 확인해야 비로소 정확히 감별할 수 있다. 발바닥에 유독 없어지지 않는 각질이 많다면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방치 땐 발톱무좀·봉와직염 불러
 
무좀은 가렵거나 갈라지고 피가 나지 않으면 치료하게 되지 않는다. 증상이 불편하거나 심하지 않다고 해서 방치하면 심각한 상태로 악화할 수 있다. 무좀도 조기에 진단·치료받아야 하는 이유다. 우선 각화형 무좀의 경우 치료하지 않은 상태로 놔두면 진균이 발톱까지 옮겨가 발톱무좀을 일으킨다. 발톱이 두꺼워지고 색이 누렇게 변하다가 쉽게 부서진다. 발톱무좀은 연고로 치료되지 않는 난치성 질환이다. 발톱무좀으로 번진 상태가 지속하면 대부분이 내향성 발톱으로 진행된다. 발톱은 한번 변형되면 원래 상태로 돌아가지 않는다.
 
무좀의 2차 감염은 더 무섭다. 지간형 무좀의 경우 2차 감염이 가장 흔하다. 무좀으로 인해 각질층 사이에 틈이 벌어지고 이 틈에 균이 들어가면 박테리아 감염이 생기면서 봉와직염이 생기기도 한다. 이렇게 생긴 봉와직염까지 치료하지 않으면 패혈증으로 번질 수 있다.
 
 
 
 
스테로이드 든 연고는 무좀 키워
 
무좀에 걸리면 일반적으로 가장 먼저 취하는 것이 약국에서 무좀 연고(항진균제)를 사다가 바르는 자가 치료다. 물론 이렇게 치료하는 것만으로도 치료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무턱대고 연고를 바르면 낭패를 볼 수 있다. 주의해서 연고를 선택해야 한다. 소위 무좀약으로 약국에서 판매하는 연고 중에는 복합제제가 많다. 이들 약에는 항진균제 성분도 있지만 스테로이드 성분이 포함된 것도 있다. 근데 무좀균은 스테로이드 성분을 만나면 나중에 더 증식하게 된다. 이약 저약 발라보다가 낫지 않아 나중에 병원에 가면 진단을 더욱 헷갈리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따라서 무좀이 생겼을 땐 바로 병원(피부과)에서 진단과 함께 항진균제를 처방받는 것이 좀 더 빠른 치료법이다.
 
 
 
 
샤워 후 발가락 사이사이 말려야
 
무좀균은 습하고 통풍이 되지 않는 환경에서 쉽게 증식한다. 발을 꽉 조이고 감싸는 양말과 신발, 땀이 많은 발을 무좀균은 좋아한다. 발을 되도록 통풍이 잘되는 환경과 건조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무좀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된다. 목욕이나 샤워 후에는 발가락 사이를 드라이어로 말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무좀 양말로 불리는 발가락 양말도 도움된다. 발가락 양말이 발가락 사이를 벌려 주고 땀을 흡수해 준다. 사무실 등 실내에서는 신발을 신고 있기보다는 슬리퍼로 갈아 신고 생활하는 것을 추천한다. 슬리퍼 생활을 할 수 없거나 활동을 많이 하는 직업군이라면 하루에 새 양말로 자주 갈아 신어 주는 것도 필요하다.
 
 
도움말=유화정 고려대안산병원 피부과 교수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