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나도 재개발·재건축 다 찬성…SH 분양원가 공개 추진"

중앙일보 2021.03.27 14:0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주말인 27일 서울 중랑구 동원시장 앞에서 열린 중랑구 집중유세에 입장하며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주말인 27일 서울 중랑구 동원시장 앞에서 열린 중랑구 집중유세에 입장하며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에서 분양하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분양원가를 공개하겠다"고 공약하며 부동산 민심 달래기에 주력했다. 박 후보는 27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 동원시장을 찾아 유세전을 이어갔다.
 
박 후보는 연단에 올라 "박영선의 서울선언 세 번째는 서울시에서 분양하는 SH공사의 분양원가를 공개하는 것"이라며 "SH공사의 분양원가공개는 과도한 건설사, 시행사의 이익을 줄이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 그리고 아파트값 안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9억원 이하 아파트 공시지가 인상률을 10% 이내로 조정하겠다'고 공약한 데 이어 주택 공약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평당 1000만원 아파트로 내집 꿈 앞당길 것"

그러면서 "무분별한 재개발, 재건축은 또다시 투기를 낳는다. 그리고 서민을 내쫓는다"며 "박영선은 재개발·재건축 찬성한다. 제대로 잘 해보자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다른 후보는 일주일만에 재개발·재건축을 다 허가하겠다고 한다. 이렇게 되면 서울이 어떻게 되겠느냐"며 "다시 투기판 서울이 된다"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박영선의 서울은 부동산 정책도 확 바꿀것이다. 평당 1000만원 반값 아파트로 서민여러분들의 내집마련 꿈을 앞당길 것"이라며 "주거문제에 큰 부담을 느끼는 청년들을 위해 월세 20만원 지원정책을 크게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후보는 전날 유세일정에 동행했던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동원시장 이후 유세 일정을 잠정 중단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