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 욕심 후보" "조국 딸은"…부산은 네거티브 vs 네거티브

중앙일보 2021.03.26 16:36
26일 부산진구 부산도시철도 서면역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 도시철도망 비전 발표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부산진구 부산도시철도 서면역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 도시철도망 비전 발표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년 동안 가덕신공항을 좌절시킨 사람이 누구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야당 후보가 돈 욕심이 많고 의혹이 많다.”(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공식선거운동 둘째 날인 26일 민주당 ‘투톱’의 모습은 부산에서 잡혔다. 두 사람은 부산에서 열린 선대위회의에서 가덕신공항을 띄우고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를 때렸다. 김 대행은 “가덕신공항을 책임있게 추진할 사람은 민주당 김영춘 후보”라고 치켜세웠고 이 위원장은 “(박 후보는) 자고 나면 숨겨진 비리의혹이 새롭게 터져 나온다”고 비판했다.
 

“부·울·경 광역교통망” vs “반드시 정권교체” 

가덕신공항, 동남권 메가시티 공약에 이어 김 후보는 이날 트램(노면전차)신설 등을 통한 부산 도시철도망 구축을 약속했다. 기존 지하철 6개 노선에 더해 9개 노선을 신설하거나 연장하는 공약도 내놨다. 김 후보는 “부산·울산·경남이 하나의 경제 공동권이 되는 광역대중교통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 후보는 2010년 천안함 사건 당시 순국한 고(故) 이상준 중사의 모교를 찾아 추모했다. 이후 부산 대남교차로에서 거리 유세를 벌인 박 후보는 “지금 대한민국이 위태롭다.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뿌리에서부터 흔들리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바로 잡고 또 대한민국이 탈주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며 정권심판론을 띄웠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 25일 광복로 입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지난 25일 광복로 입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박 후보 측은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시작했다. 박 후보 측은 “박 후보는 조강지처를 버렸다”고 발언한 남영희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대변인에 대한 법적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 남 대변인은 전날 CBS라디오에서 박 후보 가정사를 언급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이에 김소정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대변인은 “남존여비사상 시절에나 통할 법한 말”이라고 응수했었다.
 

국민의힘“金친형 토지 특혜매매 의혹”

국민의힘은 이날 김 후보의 친형이 부산진구 내 토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단 의혹을 이날 새로 제기했다. 국민의힘 부산선대위 수석대변인인 황보승희 의원은 “부산진구청이 지난 2018년에 진행한 건강센터 건립 부지 매입은 김 후보가 친형에게 부지를 구청에 팔라고 종용한 이후이고, 측근이 구청장에 당선된 후에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이 제기하는 박 후보의 초고층 주상복합건물 엘시티(LCT) 매입 과정 의혹에 대한 맞불 성격이다. 김 후보 측은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부산대는 교육부 요구에 따라 학내 공정관리위를 꾸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입학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부산대는 교육부 요구에 따라 학내 공정관리위를 꾸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의 입학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정입학 문제도 제기하고 있다. 현재 부산대는 ‘입학전형 공정관리위원회’를 꾸려 조씨의 부정입학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황보 의원은 “부산대가 적극적인 조처를 하지 않는 점은 여당의 압력이 작용하거나 부산대의 정권 눈치 보기로 판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의 공세는 야당에 우호적인 20대 표심을 겨냥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일보가 입소스에 의뢰해 실시한 부산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3월 19~20일)에서 18세 이상 29세 이하 응답자 가운데 24.3%는 김 후보를, 37.1%는 박 후보를 지지했다. 박 후보 지지응답이 12.8%포인트 더 많다. 이들은 ‘국정안정론’(27.9%)보다 ‘정권심판론’(56.9%)를 주로 택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