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탄두 2.5t 개량 신형전술유도탄 성공적"…발사 장면 공개

중앙일보 2021.03.26 06:04
북한 노동신문이 26일 전날 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이 26일 전날 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북한이 25일 신형전술유도탄 2발을 시험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시험은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노동당 군수공업부 및 국방과학연구 부문 간부들이 지도했다. 김 위원장은 평양 주택단지 시찰로 불참했다.
 
신문은 신형전술유도탄에 대해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고 설명하면서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km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며 "예견한바 그대로 대단히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또 신문은 "국방과학원은 시험발사과정을 통해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였으며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있는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특성 역시 재확증하였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험을 지도한 리 부위원장에 대해 신문은 "리병철 동지는 오늘의 무기시험이 당 제8차대회가 제시한 국방과학정책을 관철해 나가는데서 중요한 공정으로 된다고 하면서 이 무기체계의 개발은 우리의 군사력강화와 조선반도에 존재하는 각종 군사적위협들을 억제하는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평가하였다"고 보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