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신접종 시작되니 돌아온 소비심리…1년2개월만에 100 돌파

중앙일보 2021.03.26 06:00
이달 서울 여의도의 한 쇼핑몰이 방문한 고객으로 가득 차있다. 뉴스1

이달 서울 여의도의 한 쇼핑몰이 방문한 고객으로 가득 차있다. 뉴스1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움츠러들었던 소비심리가 돌아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백신 접종에 따른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영향이다. 경기가 살아나면서 금리가 오를 것이란 전망에도 무게가 실렸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1년 3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0.5로 지난달보다 3.1포인트 상승했다. CCSI는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심리를 보여주는 지표다. 2003~2020년 중 장기평균치를 기준(100)으로 놓은 뒤 값이 100보다 크면 경제 상황을 낙관적으로, 100보다 작으면 비관적으로 본다고 해석한다.
 
CCSI가 장기평균인 100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지난해 1월(104.8)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지난해 11월(99)에 100에 근접했으나,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지난해 12월에는 91.2까지 떨어졌다. 이후 회복세를 이어가며 이달 100을 넘겼다.
 
코로나19로 얼어붙었던 소비 심리가 풀린 것은 지난달 말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6가지 세부지표 중, 가계수입전망을 제외한 나머지 지수가 각 장기평균선에 근접했다”며 “소비심리가 정상적인 수준을 회복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며 금리도 오를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렸다. 금리수준전망 CSI는 지난달보다 10포인트가 오른 114를 기록했다. 2019년 3월(115)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다. 전달과 비교한 상승 폭도 2016년 12월(12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미국 등을 중심으로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 속 금리 인상과 시중금리 상승 등에 대한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경기가 살아날 것으로 예상하며 취업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취업기회전망 CSI는 지난달보다 4포인트 상승한 84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개시 등으로 인해 경제활동이 재개되면서 취업 문이 열릴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택가격에 대한 전망은 조금 낮아졌다. 향후 집값의 전망을 나타내는 주택가격전망 CSI(124)는 지난달보다 5포인트 하락했다. 정부가 대도시권에 주택을 공급하는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이 발표되면서 주택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심리가 약해졌을 수 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