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北, 긴장 고조땐 상응 대응…비핵화 조건으로 외교도 준비"

중앙일보 2021.03.26 05:1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 백악관에서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열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경우 그에 상응하는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외교적 해법의 여지도 남겼지만 최종 결과가 비핵화여야 한다는 전제를 달았다.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후 첫 기자회견
"북 탄도미사일 시험은 유엔 결의 위반"
"비핵화 결론 조건에선 北과 외교 준비"
"중국과는 대결 아닌 경쟁할 것…
미국에 투자하고 동맹 복원" 전략 구상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전날 북한이 탄도미사일 2발을 시험 발사한 데 대해 "시험 발사된 그 미사일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를 위반했다"고 규정했다. 
 
단거리 미사일 시험은 크게 문제 삼지 않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겼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미국의 요청으로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26일 대북제재위원회를 소집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그들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선택한다면 대응이 있을 것이다. 우리는 그에 상응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또한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다만, 그 최종 결과는 비핵화가 돼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이 우리가 동맹과 협의하면서 지금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관련 답변은 대체로 신중했고, 간결했다. 북핵 위기가 바이든 행정부의 최상위 외교 정책에 해당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렇다(Yes)"라고만 짧게 답했다.  
 

관련기사

 
미ㆍ중 간 경쟁에 대해서는 좀 더 긴 설명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 극심한 경쟁(competition)을 하겠지만, 대결(confrontation)을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중국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첫째 미국 근로자와 과학기술에 투자하고, 둘째 미국의 동맹을 복원하고, 셋째 중국의 인권 침해와 자유 억압에 대해서는 계속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머지않아 민주주의 동맹들을 이곳으로 초대해 함께 미래를 논의하겠다”며 이른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추진할 의사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도 목표가 있을 것이고, 그 자체를 비난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 세계에서 가장 부유하고 강력한 국가가 되려는 전반적인 목표를 갖고 있는데, 내가 있는 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확장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국제규범과 공정한 경쟁, 공정한 무역 원칙에 따라 움직이도록 요구할 것이며, 남중국해와 대만, 홍콩, 신장 위구르 같은 사안에 있어서 중국이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으론 "시진핑 주석을 존경한다"는 말도 했다. 시 주석이 '민주적 뼈대'는 없지만 '똑똑한 사람'이라고도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2024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할 것이냐는 질문을 여러 번 받았다. 그렇겠다는 취지로 대답했지만 '예', '아니요.'로 분명하게 대답하지 않자 질문이 거듭나온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 계획은 재선에 출마하는 것이다. 그것이 나의 기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운명을 존중하는 사람"이라며 "한 번도 3년 반 뒤 일에 대해 확고하게 계획을 세운 적이 없다"고 말했다. 만약 재선에 나선다면 러닝메이트는 해리스 부통령이 될 것이라고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최고령인 78세에 취임해 재선에 도전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까지 미국민에 코로나19 백신을 2억 회 접종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당초 목표는 취임 100일까지 1억회 접종이었으나 취임 58일째에 이를 달성했다.
 
미국 남부 국경으로 몰려오는 이민자들 문제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계절적 요인 때문에 급증했다며 이민 완화 정책을 계속해서 펴겠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이 6%를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시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65일 만에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첫 공식 기자회견은 약 1시간가량 이어졌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