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천안함 추모식 전날 국회에 '카톡 초대장' 보낸 보훈처

중앙일보 2021.03.25 18:40
서해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25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묘역을 찾은 유족들이 아들을 그리워하며 태극기와 해군기, 조화를 바치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3월 넷째 금요일)은 제2연평해전(2002년6월29일)과 천안함 폭침(2010년3월26일),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11월23일)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과의 3대 교전도중 전사한 55명의 장병들을 추모하는 날 이다. 북한은 이날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해 또다시 한반도 평화를 불안하게 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서해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25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묘역을 찾은 유족들이 아들을 그리워하며 태극기와 해군기, 조화를 바치고 있다. 서해수호의 날(3월 넷째 금요일)은 제2연평해전(2002년6월29일)과 천안함 폭침(2010년3월26일), 연평도 포격도발(2010년11월23일)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과의 3대 교전도중 전사한 55명의 장병들을 추모하는 날 이다. 북한은 이날 함경남도 함주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해 또다시 한반도 평화를 불안하게 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국가보훈처가 25일 국회 정무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실에 ‘서해 수호의 날’ 행사(26일) 초대장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정부가 주관하는 중요 행사의 초대장을 행사 하루 전에, 그것도 공식 문서나 인편이 아닌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낸 전례가 드물기 때문이다.
 
국회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실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부 주관 행사 초대장을 이렇게 카톡으로 무성의하게 보내는 건 처음 본다”며 “야당 정치인의 행사 참석을 불허해 논란이 되자 뒤늦게 형식적인 초대장을 보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훈처가 이날 오후 5시 즈음에 보낸 〈국가보훈처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의 메시지에는 “기존에 배포드린 ‘서해 수호의 날’ 참석 범위는 코로나 상황을 고려하여 작년 범위 수준(200명 내외)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서해 수호의 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기념식 참석 요청이 많아 방역 당국의 허용 범위 기준을 준수하면서 참석 범위를 최대한 검토한 결과 기존 초청 대상 외에 정당 대표와 정무위원 및 국방위원으로 초청 범위를 확대했음을 알려드린다”고 적혀 있다.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행사장 약도와 주차권 사진 파일도 첨부했다.
 

논란되자 1시간여 뒤 보훈처장이 전화로 설명 

 
그러다 1시간여 뒤인 이날 오후 6시가 넘어 황기철 보훈처장이 직접 국회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행사 참석 지침이 바뀐 것에 대해 직접 설명을 했다고 한다. 의원실 관계자는 “카톡 초대가 논란이 될 것 같으니 뒤늦게 전화로 설명한 게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평택이 지역구인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은 “어떤 정권이 들어서든 국가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용사와 그 가족들에 최선의 예우를 다해야 한다”며 “이런 식의 원칙없는 처사는 참전용사와 그 유가족, 국민에 대해서도 매우 결례가 되는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국방위 소속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천안함 추모 행사로 정부가 장난치고 있다”며 “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문재인 정부는 보훈 감수성 제로”라고 비판했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의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인한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에서 열리는 해당 행사의 참석이 거부됐었다. 유 전 의원은 19대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냈고, 하 의원은 현직 국회 국방위원이다.
 
유 전 의원은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올해 서해 수호의 날 행사에 저는 참석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전사한 영웅들 추모도 못하게 막는 문재인 정권”이라며 “군의 정치적 중립이 참석 거부의 이유라니, 참으로 좀스럽고 궁색한 핑계”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도 “유승민 전 대표만 천안함 추모식 참석을 거부당한 게 아니었다”며 “제가 국방위원인데 국방위원도 참석 거부당했다. 정말 이게 나라냐”고 꼬집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