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30년 노하우로 재료 본연의 맛 살린 ‘양반 국탕찌개’

중앙일보 2021.03.25 00:06 Week& 8면 지면보기
 ‘양반 국탕찌개’는 엄선한 자연 재료를 가마솥 전통방식으로 끓여내 정통 한식의 깊은 맛을 담았다. [사진 동원F&B]

‘양반 국탕찌개’는 엄선한 자연 재료를 가마솥 전통방식으로 끓여내 정통 한식의 깊은 맛을 담았다. [사진 동원F&B]

동원F&B의 ‘양반’ 브랜드가 지난해 출시한 ‘양반 국탕찌개’ 제품이 주목받고 있다. 출시한 지 1년이 안 돼 기존 브랜드를 제치고 시장 점유율 2위에 올랐다.
 

동원F&B

국내 최초 한식 HMR(가정간편식) 브랜드인 ‘양반’은 ‘양반김’ ‘양반죽’ ‘양반김치’에 이어 ‘양반 국탕찌개’가 출시되고 있다. 다양한 제품을 취향에 따라 조합하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제대로 된 한상 차림이 가능하게 됐다.
 
‘양반 국탕찌개’는 정통 한식의 깊은 맛을 담아냈다. 간편 파우치 형태의 HMR 국물요리 제품으로 엄선한 자연 재료를 양반죽 30년 노하우를 활용한 가마솥 전통방식으로 끓여냈다. 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리면서 동시에 각각의 재료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양반 국탕찌개’는 탕 6종, 찌개 6종, 국 5종 등 총 17종으로 구성했다. 대표 제품으로는 ▶시원한 참치육수에 횟감용 통참치를 통째로 넣은 ‘통참치 김치찌개’ ▶진하게 우려낸 양지국물에 차돌양지를 듬뿍 담은 ‘차돌 육개장’ ▶진한 한우사골 국물에 소고기가 풍성하게 들어있는 ‘한우사골설렁탕’ 등이 있다. 최근에는 자연 원재료를 활용해 맛과 원재료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인 프리미엄 라인업 ‘양반 수라 국탕찌개’ 4종을 출시하고 고급화·다양화되는 소비자 입맛을 공략에 나섰다.
 
동원F&B는 앞서 ‘양반 국탕찌개’의 생산을 위해 지난해 동원F&B 광주공장 9917㎡(약 3000평) 부지에 400억원 규모의 신규 첨단 설비 투자를 진행했다. 신규 설비를 통해 기존 방식 대비 열처리 시간을 20% 이상 단축해 재료의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렸다. HMR 국물요리국탕찌개는 생산 과정에서 열에 장기간 노출되면서 재료의 식감이 물러지고, 육수의 색이 탁해져 맛이 텁텁해진다는 한계를 극복했다.
 
‘양반 국탕찌개’는 전자레인지에 데우거나 냄비에 부어 5분만 끓이면 완성된다. 개별 재료를 따로 가열하지 않고 모든 재료를 한 번에 담아 끓여내는 ‘가마솥 전통 방식’으로 만들어, 국물 맛이 깊고 재료의 식감이 우수하다. 파우치 포장으로 보관 및 휴대도 간편하다.
 
동원F&B 관계자는 “한식 본연의 가치를 지켜가는 동시에, 급변하는 HMR 트렌드에 유연히 대응하며 소비자 니즈를 반영한 신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