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바삭한 식감의 콘 과자와 풍부한 토핑 … 출시 3년 만에 연매출 200억 성장

중앙일보 2021.03.25 00:06 Week& 6면 지면보기
빙그레 슈퍼콘은 바삭한 식감, 풍부한 토핑과 더불어 독특한 포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 슈퍼콘은 바삭한 식감, 풍부한 토핑과 더불어 독특한 포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빙그레]

빙그레가 2018년 4월 출시한 슈퍼콘은 새로운 제조공법을 도입해 바삭한 식감, 풍부한 토핑과 더불어 독특한 포장으로 인기를 끌었다. 슈퍼콘은 출시한 지 약 3년 만에 연매출 200억원의 브랜드로 성장했다. 근래 출시한 아이스크림 신제품 중 비교적 빠른 속도로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빙그레

빙그레는 콘 아이스크림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기존 제품들과 완전히 차별화된 공법으로 슈퍼콘을 개발했다. 먼저 소비자 조사를 통해 콘 아이스크림에 대한 니즈를 파악, 재료 맛이 충실하고 바삭한 콘 과자, 풍부한 토핑의 신제품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구현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요소가 콘 과자에 있다고 결론 낸 연구진은 국내에 있는 많은 콘 과자들을 재료로 시제품을 생산했으나 만족할 만한 제품을 만들기 쉽지 않았다.
 
결국 빙그레는 직접 콘 과자를 제조해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바삭한 콘 과자의 식감을 유지하기 위해선 콘 과자 내면을 초콜릿으로 코팅하는 공정이 필수다. 기존 공정으로는 불가능해 새롭게 스프레이 공정을 도입하고 그에 걸맞은 초콜릿을 구현했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얇고 균일한 초콜릿 코팅이 가능해졌고 콘 과자의 바삭함을 극대화했다. 또한 빙그레가 직접 개발한 LSC(Lower Sugar Cone) 제조공법을 활용해 설탕의 함량을 기존의 4분의 1 수준으로 줄여 과자 특유의 단맛을 억제하고 바삭한 식감을 유지하도록 했다. 또한 아이스크림에서 콘 과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기존 제품은 20% 내외인데 반해 슈퍼콘은 10% 이하로 줄여 아이스크림 맛을 극대화했다.
 
다음으로 빙그레가 주목한 사항은 풍부한 토핑이다. 빙그레는 토핑으로 사용되는 초콜릿· 땅콩의 양을 기존 제품 대비 50% 이상 늘렸다. 슈퍼콘 제품 라인업도 확충했다. 기존 바닐라맛·초코맛·딸기맛·민트초코칩맛에 신제품 쿠앤크맛까지 출시해 슈퍼콘 제품은 총 5종이 됐다.
 
올해 빙그레는 슈퍼콘 모델로 걸그룹 ‘오마이걸’을 발탁하고 마케팅 강화에 나선다. 빙그레가 해태아이스크림을 지난해 10월 인수 마무리한 뒤 처음으로 펼치는 공동 마케팅이다. 해태아이스크림의 호두마루·체리마루 등 ‘마루 시리즈’의 모델도 오마이걸로 선정했다. 한 모델을 양사의 대표 제품 모델로 활용하면서 회사 간 융합 및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두 회사는 슈퍼콘과 마루 시리즈 제품에 오마이걸의 모습을 담은 스페셜 패키지를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또 오마이걸이 출연하는 두 제품의 광고영상은 다음 달 초 공개된다. 이번 광고 콘셉트는 슈퍼콘이 그동안 해왔던 슈퍼콘 댄스와 노래를 벗어나 스토리텔링이 가미된 흥미진진한 내용의 영상으로 계획한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이후 첫 공동 마케팅을 기획한 만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마케팅이 슈퍼콘과 마루 시리즈 두 제품 모두 소비자로부터 사랑받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