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尹, 2억2600만원 늘어 69억…법무부·검찰 공직자 재산 1위

중앙일보 2021.03.25 00:0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2억260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21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지난 4일 사퇴한 윤 전 총장의 재산은 69억1000만원으로 이날 공개된 법무부·검찰 고위공직자 재산 중 가장 많았다. 이날 공개된 고위공직자 재산은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신고된 것으로, 윤 전 총장의 것도 공개됐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가기 전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가기 전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 전 총장과 그의 부인 김건희씨가 보유한 예금액만 53억4500만원에 달했다. 이 중 윤 전 총장이 보유한 예금은 지난해보다 48만원 증가한 2억2000만원이었다. 김씨가 보유한 서울 서초동 복합건물은 지난해보다 1억500만원 올라 13억500만원이었다.
 
현직 검사장 중엔 노정연 서울서부지검장의 재산이 55억4000만원으로 1위였다. 노 지검장 부부가 보유한 서울 반포동 아파트 분양권, 서울 서초동 사무실, 서울 서초동 아파트 전세권만 39억8000만원에 달했다. 노 지검장 본인 급여와 배우자·자녀의 소득은 지난해보다 1억9000만원 늘었다.
 
박성진 부산고검장이 지난 8일 오전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검사)이 소집한 전국 고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뉴스1

박성진 부산고검장이 지난 8일 오전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검사)이 소집한 전국 고검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앞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뉴스1

지난해 대비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사람은 박성진 부산고검장이었다. 총 6억6800만원이 늘어 35억6500만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고검장은 “금융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공모펀드(2006~2017년 개설 장기보유)의 장부상 평가금액이 해당연도에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박 고검장 본인의 급여 소득과 배우자의 사업 소득을 포함한 그의 예금 재산은 6억6600만원 증가했다.
 
황철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4억8900만원이 증가(23억1300만원)했다. 그가 보유한 서울 역삼동 아파트 가격은 1년 사이 4억7000만원 뛰었다(19억4100만원).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도 지난해보다 4억4700만원이 증가한 30억원을 신고했다. 그의 서울 서초동 아파트도 3억8000만원이 올랐다(18억1200만원). 김후곤 서울북부지검장은 지난해보다 4억1900만원이 늘어난 21억4800만원을 보유했다. 김 지검장이 보유한 서울 잠원동 아파트 가격은 3억6900만원 상승(14억8900만원)했다.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 의정관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관련 모해위증 의혹 불기소 결정에 대한 법무부의 입장을 브리핑 하고 있다. 뉴스1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이 지난 2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 의정관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관련 모해위증 의혹 불기소 결정에 대한 법무부의 입장을 브리핑 하고 있다. 뉴스1

이 밖에도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1억2300만원 증가한 16억3100만원이었다. 그가 보유한 서울 일원동 아파트 가격이 9200만원 뛰었다.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4100만원 증가한 17억7300만원이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재산은 12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1700만원 증가했다.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재산도 1700만원가량 증가한 1억9400만원으로 신고됐다.
 
현직 검사장급 이상 법무부·검찰 고위 간부 39명 중 다주택자는 심우정 법무부 기획조정실장(2주택·총 재산 34억9300만원), 이수권 울산지검장(3주택·2억5300만원), 신성식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2주택·27억3400만원),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2주택) 등 4명이었다. 한동훈 연구위원의 재산은 1억9400만원이 늘어난 37억8600만원으로 신고됐다. 검찰직 고위공직자 중 복두규 대검 사무국장도 2주택자(총 재산 11억1500만원)였다.
 
2019년 10월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 검사장, 조상준 당시 형사부장(현 변호사), 노정연 당시 공판송무부장(현 서울서부지검장). 연합뉴스

2019년 10월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당시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 검사장, 조상준 당시 형사부장(현 변호사), 노정연 당시 공판송무부장(현 서울서부지검장). 연합뉴스

현직 검사장 중 무주택자는 강남일 대전고검장(5억7200만원),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16억6900만원), 최경규 창원지검장(4억3200만원), 여환섭 광주지검장(5억2200만원),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7억7500만원) 등이었다. 법무부에선 차규근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12억7200만원)이 무주택자였다.
 
윤 전 총장을 포함한 법무부·검찰 고위 간부들의 재산 평균액은 20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이번 정기 재산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두 사람은 각각 퇴직과 신규 임용에 따른 수시 재산공개 대상이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