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명숙 구하기 그만" 野지적에, 박범계 "감정적 원인 아니다"

중앙일보 2021.03.24 05:32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아무리 장관이 우기고 더불어민주당이 우겨도 국민은 '한명숙 구하기'로 밖에 안 본다."-장제원
"진영을 위해 그렇게 한 건 아니다"-박범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팀 모해위증 교사 의혹 수사 지휘를 두고 여·야가 또 한 번 충돌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 장관을 향해 '한명숙 구하기'에 전념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박 장관은 검찰의 잘못된 수사행태를 바로잡는 '절차적 정의'라며 맞섰다.
 
장 의원은 "이제 그만하라. 민망하지 않냐"며 "나가서 국민들한테 물어보겠냐. 자기 진영이나 지지층에 충분히 할 만큼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형사사법 시스템에서 결론이 난 사건을 장관이 지휘해서 다시 불기소 결론이 나왔으면 수용을 해야지, 또 합동 감찰은 협박하는 거 아니냐"며 "왜 그러냐. 이제 그만하라. 국민들이 너무 힘들어한다"고 밝혔다.
 
이에 박 장관은 "검찰총장 직무대행인 대검 차장도 수용한 사안"이라고 했고, 장 의원은 "그럼 총장 직무대행이 장관 들이받으면 좋겠냐"며 "대검에서 (회의 당시) 녹취록 낸다고 하는데 국회에서 까보겠느냐"고 받아쳤다.
 
박 장관은 "누구를 징계하려는 목적이 아니다"라며 "검찰개혁 차원에서 직접 수사의 폐해가 있다면 진단하고 제도 개선과 조직 문화 개선을 이루고자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또 "감정적 원인에 기인해서 발동된 것은 아니란 점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