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힝야족 난민촌 대형화재…"15명 사망·400명 실종"

중앙일보 2021.03.23 23:15
22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로이터=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로이터=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한 방글라데시의 미얀마 로힝야족 난민촌에서 최소 15명이 사망하고 400명 이상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3일 유엔난민기구(UNHCR)가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현지에 있는 유엔난민기구 관계자는 이날 화상 회의를 통해 본부에 이같이 보고했다. 그는 "화재는 매우 거대했고 엄청나게 파괴적이었다"며 "400명의 실종자는 아마 잔해 속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상자는 550명 이상, 이재민은 4만5000명가량으로 집계됐다. 방글라데시 당국 관계자는 화재의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지난 2017년 미얀마군의 소탕 작전을 피해 국경을 넘어온 로힝야족 약 75만명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 현재 이 지역에 머무는 난민의 수는 1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