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의 OK금융그룹, 주전세터 이민규 우리카드전 결장

중앙일보 2021.03.23 18:22
1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토스를 하는 OK금융그룹 이민규. [사진 한국배구연맹]

1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토스를 하는 OK금융그룹 이민규. [사진 한국배구연맹]

위기의 OK금융그룹이 주전세터 이민규 없이 우리카드전에 나선다. 리베로 정성현도 결장한다.
 

고질적인 무릎 통증 심해져 곽명우 선발
리베로 정성현도 허리 부상으로 빠져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우리카드전을 앞두고 "이민규, 정성현이 출전하기 어렵다. 이민규는 무릎, 정성현 선수는 허리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이민규는 최근 경기에서도 움직이기 힘든 상황이라 곽명우로 여러 번 교체됐다. 정성현도 빠짐에 따라 OK로선 부용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OK금융그룹은 봄배구를 하지 못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3위 KB손해보험과는 승점 5점 차로 벌어졌고, 4위 한국전력에도 1점 차로 뒤져 있다. 남은 3경기에서 최소 6점 이상을 획득해야 희망이 생긴다. 그런 상황에서 베스트 전력을 가동하기 어렵게 됐다.
 
OK금융그룹 리베로 정성현. [사진 한국배구연맹]

OK금융그룹 리베로 정성현. [사진 한국배구연맹]

최근 OK는 차지환, 김웅비 등 젊은 레프트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하고 있다. 석진욱 감독은 "교체 투입을 많이 하면서 경기 감각이나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을 키웠다고 생각한다. 주전이 되다 보니 부족한 점이 느껴지긴 한다. 지금 다른 걸 하기엔 여유가 없다. 지는 경기를 하다보니 자신감이 떨어지는 모습이 보인다"며 "결과는 감독이 책임지면 되니까 열정적으로 해달라고 했다"

 
이어 "펠리페는 정말 이기고 싶어한다. 주전이 많이 빠져 있는데, 펠리페가 팀 리더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최근 6연승을 달리고 있는 상대 우리카드에 대해선 "전력에서 많은 차이가 생각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6연승을 했고, 우리가 졌지만. 20점 이후 랠리에서 약간의 차이다. 끝까지 좋은 집중력을 발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최근 분위기가 좋은 우리카드는 알렉스-나경복-한성정-하승우-하현용 등 라인업에 변화를 주지 않는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그대로 간다. 한성정이 4라운드부터는 많이 좋아졌다. 좋아질 부분이 더 있는데, 성정이 스스로 알고 있어서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우리카드는 전날 대한항공이 승리하며 승점 9점 차로 달아나 사실상 정규시즌 1위가 힘들어졌다. 신영철 감독은 "나 자신부터 (1위를 향한)조바심이 나지 않는다. 우리는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실 남은 경기에서 다른 팀들이 대한항공을 이기기는 어려울 것 같다. 우리는 오늘 경기와 KB손해보험전을 이겨서 2위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