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사라지자 시청률도 사라졌다…CNN 황금시간 45%추락

중앙일보 2021.03.23 14:56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 미국 주류 미디어 지형에도 변동이 일고 있다. 방송사들의 시청률과 뉴스사이트 트랙픽은 대선 직후에 비해 급락했다. 주요 정치 이벤트가 마무리된 데다 늘 인화성이 큰 논란거리를 언론에 제공하던 트럼프가 무대 뒤로 사라진 영향이다.   
 

황금시간 시청률 45% 하락
폭스뉴스에 다시 1위 내줘
방송·신문 전반적 하락세
트럼프 측 "자체 SNS 추진"

흥미로운 건 트럼프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시청자를 끌어모았던 방송의 추락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는 것이다. '포스트 트럼프' 시대 미 언론의 역설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가 2018년 11월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 도중 설전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가 2018년 11월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기자회견 도중 설전을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포스트 트럼프 시대로 들어선 지 두 달 만에, 언론 매체들이 혼돈의 트럼프 임기 동안 얻은 시청자와 독자를 잃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 말이었던 지난 1월과 조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2월의 시청률 차이는 극명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콤스코어에 따르면 시청률이 가장 크게 떨어진 매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비판에 앞장섰던 CNN이었다. 황금시간대를 기준으로 최근 5주간 시청률이 45% 급감했다. 미 유력 케이블 방송인 MSNBC의 시청률도 같은 기간 26% 하락했다.
 
보수성향인 폭스뉴스도 시청률이 6% 떨어졌다. 하지만 CNN 등에 비해선 상대적으로 선방하면서 케이블 방송 시청률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 미 대선 이전까지 폭스뉴스는 5년 연속 케이블 채널 시청자 수 1위를 기록했다가 대선 이후 CNN에게 선두를 뺏겼었다. 
 
신문사들도 마찬가지다. WP와 뉴욕타임스(NYT)도 지난 1월 대비 2월 온라인 트래픽이 각각 26%, 17% 줄었다. 
 
이를 두고 WP는 “트럼프 행정부에선 뉴스매체들이 상당한 이익을 누렸다”며 “트럼프의 대통령 출마를 선언 1년 전인 2014년 3대 주요 케이블방송(CNN, 폭스, MSNBC)의 황금시간대 시청자 수는 총 280만명 정도에 불과했지만 트럼프 취임 3년째인 2019년에는 530만명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20일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메릴랜드 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고별 연설에서 "우린 어떤 형태로든 다시 돌아올 것이다. 곧 다시 보자"고 말했다. [EPA=연합뉴스]

지난 1월 20일 대통령 전용 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메릴랜드 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고별 연설에서 "우린 어떤 형태로든 다시 돌아올 것이다. 곧 다시 보자"고 말했다. [EPA=연합뉴스]

이같은 '트럼프 공백' 효과는 일찌감치 예측됐다. 
 
제프 저커 CNN 사장은 2019년 베니티페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이야기에서 멀어지고 다른 이슈를 보도하는 순간 시청자들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지난 2017년 “내가 없으면 신문이나 TV 등 모든 형태의 언론이 몰락할 것”이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주요 매체들은 대안을 궁리하고 있다. 캐머런 바 WP 임시 편집국장은 “더 많은 부분을 저널리즘으로 다룰 것”이라며 “백악관에서도 이전과 마찬가지로 공격적으로 취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통 저널리즘 강화로 활로를 찾겠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해 현지 미디어 분석가인 앤드루 틴달은 “지난 정부에선 트럼프의 기행에 타블로이드지 스타일의 제목을 붙이면 시청자가 늘어났지만 바이든 행정부에선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정통 미디어들이 권위 있는 언론으로 남을지 황색언론이 될지 선택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주류 언론의 관심권에서 멀어지고 트위터 계정도 막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체 소셜미디어 플랫폼 마련에 나선 것으로 전해져 시선을 끈다. 지난 21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임고문인 제이슨 밀러는 “구체적인 내용을 말할 수는 없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수많은 회사와 접촉해 플랫폼 마련을 위한 회의를 진행 중”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마 2~3개월 내 소셜 미디어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측은 정치 재개를 위해 팟캐스트 등도 활용하고 있다. 22일에는 폭스뉴스 평론가인 리사 부스가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재선 출마 여부를 얼마 뒤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공화당의 미래'를 대표하는 인사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등을 거명하면서도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은 언급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