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끝까지 액셀만 밟았다" 타이거 우즈, 사고 그날 무슨일이

중앙일보 2021.03.23 07:16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지난달 차량 전복 사고로 중상을 입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전혀 밟지 않고, 끝까지 가속페달(액셀러레이터)만 밟았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국 연예전문매체 TMZ는 21일(현지시간) 우즈의 사고 차량을 조사하고 있는 LA카운티 보안관실 등 소식통을 인용해 "차량과 사고 현장, 블랙박스 데이터를 중심으로 많은 증거물을 살펴보는 가운데 몇 가지 문제가 있다는 증거를 찾아냈다"고 보도했다.
 
이어 "우즈가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은 흔적이 전혀 없다"며 "우즈가 충돌 현장에 이르기 전까진 '정상적'으로 운전해왔지만, 통제력을 잃은 시점에는 그가 액셀만 밟고 있었다는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3일 타이거 우즈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 SUV를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3일 타이거 우즈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 SUV를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냈다. AP=연합뉴스

그래픽=김주원 기자

그래픽=김주원 기자

 
매체는 또 경찰 당국이 '(우즈의) 운전에 장애가 있다는 증거도 없고 음주 흔적도 없다'는 첫 출동한 보안관의 말만 듣고 음주·약물검사도 하지 않는 등 사고조사에 허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수술 뒤 깨어난 우즈는 자신이 운전을 했는지조차 기억을 못 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3일 오전 7시 12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V80 SUV를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우즈는 전복 사고로 다리가 복합 골절되는 큰 상처를 입었다. 수술 후 현재는 자택에서 회복 중이며, LA카운티 보안관실은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