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취수술로 아기 죽인 의사 처벌해주세요” 청원에···경찰 수사 나서

중앙일보 2021.03.22 19:59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충북 청주의 한 산부인과에서 술 취한 의사가 제왕절개 수술을 집도해 아기가 숨졌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오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수술을 집도한 의사 A씨의 음주 사실을 확인했으며 의료법 위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열 달 품은 제 아들을 죽인 살인자 의사와 병원을 처벌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현재 이 청원은 4695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갑자기 양수가 터져 병원을 찾았지만 주치의 A씨는 휴진이고, 당직 의사는 ‘아이 상태가 좋아 자연분만을 할 수 있다’고 얘기했다”며 “그러나 저녁 무렵 갑자기 간호사들이 분주해지더니 뱃속 아이의 심장박동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말이 들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A씨가 급하게 수술실로 들어와 제왕절개 수술을 했지만 결국 아이의 얼굴을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당시 A씨한테서는 코를 찌를 듯한 술 냄새를 풍겼다고 한다”며 “술 취해 수술방에 들어온 A씨와 그가 올 때까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당직 의사를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당시 가족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확인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1%이다.
 
그러나 경찰은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그가 혈중알코올농도는 0.038% 상태에서 직접 차를 몰고 병원까지 운전한 사실을 확인해 그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또한 경찰은 의료사고 여부를 가리기 위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과 대한의사협회 등에 감정을 요청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을 마신 채 직접 차를 몰고 병원에 간 사실은 확인했으나 의료사고 여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음주 수술에 대한 처벌 여부 등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병원 측은 “청원인의 주장이 사실이 다르다”고 반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