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승부' 여자농구 챔프전, 시청률-조회수 상승

중앙일보 2021.03.22 19:37
여자농구 챔프전에서 공다툼을 펼치는 삼성생명 김한별(왼쪽)과 KB 박지수. [뉴스1]

여자농구 챔프전에서 공다툼을 펼치는 삼성생명 김한별(왼쪽)과 KB 박지수. [뉴스1]

 
5차전까지 가는 명승부를 펼친 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의 시청률과 조회수가 상승했다.  
 
22일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올 시즌 챔프전은 TV 시청률, 온라인 시청자 수 및 조회 수 등 각종 미디어 지표에서 상승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7일 1차전 TV 시청률은 1.8%로 집계됐는데, 올 시즌 여자농구 최고 시청률이다. KBSN스포츠가 중계한 2~5차전의 평균 시청률은 0.361%로, 2018~19시즌 챔프전 대비 48.6% 증가했다. 5차전은 0.485%를 기록했다. 챔프전에서는 용인 삼성생명이 5차전 끝에 청주 KB를 꺾고 우승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생중계 시청자 수도 늘었다. 4차전 최대 동시접속자수는 4만2821명으로, 2018~19시즌 챔프전 한 경기 최다였던 4만1429명을 넘어섰다. 플레이오프와 챔프전이 열린 한달간 WKBL 공식 유튜브 ‘여농티비’의 구독자 수는 1000명 이상 늘었고, 영상 콘텐트 누적 조회 수는 100만 회를 넘어섰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