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6월 16일까지 ‘LG 시그니처 아트갤러리’ 2차 기획 전시

중앙일보 2021.03.22 16:11
LG전자는 6월 16일까지 LG 시그니처 아트갤러리에서 ‘자연과 인간, 조화를 이루는 삶과 꿈’을 주제로 한 2번째 기획 전시 ‘별 많은 밤 지구를 걷다’를 개최한다.  
 
지난해 12월, LG전자는 ‘시그니처관’과 ‘기획전시관’으로 구성된 LG 시그니처 아트갤러리를 공개했다. 첫 기획 전시로 고(故) 김환기 화백의 특별전 ‘다시 만나는 김환기의 성좌’를 선보이는 등 115만 명의 온라인 관람객 수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두 번째 기획 전시인 ‘별 많은 밤 지구를 걷다’는 김환기 특별전을 기획했던 김노암 감독이 다시 예술총감독을 맡았으며 한승구, 김창영, 이은, 이상권, 이경민 현대 미술가 5인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쳐있는 현대인들에게 자연을 통한 치유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기획전시관은 총 5개의 작품 공간과 1개의 도큐멘테이션 섹션으로 구성된다. 전시는 요제프 보이스(Joseph Beuys)가 심은 나무에 고한용이 생태친화적 비료를 주며 시작된다. 이 작품은 한승구 작가의 ‘나무를 심고 건강한 비료를 주며 생태도시를 꿈꾼다’로 일찍이 자연을 예술적인 시각으로 바라보았던 요제프 보이스를 오마주한 작품이다.
 
이어 2관은 사람의 손길이 미치지 않은 자연을 추상 회화에 담아 표현한 김창영 작가의 ‘역대 길었던 장마’, 3관은 이은 작가의 ‘달이 춤춘다’가 전시된다. 이 작품은 물감을 흩뿌려 만든 달과 별무리를 전시관 전면에 맵핑하고, 시그니처 롤러블 TV를 클릭하면 작품이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요소를 결합해 몽환적인 작품을 연출한다. 4관은 이상권 작가의 ‘Silver&White Landscape’가 전시되며 도시와 인물이 사라진 겨울 숲의 길을 찾아 나서는 작품으로 삶을 위한 휴식, 생명의 잠재성을 드러낸다.  
 
마지막 전시 공간은 이경민 작가의 ‘Coloring Live’로 꾸며진다. 유네스코 세계 지질공원으로 등재된 동이리 주상절리가 폭우에 휩쓸린 채 맞이하는 겨울과 봄을 온라인 갤러리로 옮겨놨다. 작가가 주상절리에서 직접 수집한 자연물과 인공물의 오브제로 아카이브를 세우고, 관객이 직접 컬러링을 만드는 인터랙티브 프로그램을 구축하여 관객과 상호작용하는 새로운 ‘봄’을 맞이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이 외에도 LG 시그니처 아트갤러리 기획전시관은 공간별로 비디오∙오디오∙수어 콘텐츠를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으며, 전시에 참여한 현대 미술가 5인이 특별히 자신의 작품을 직접 설명해 그 의의를 더한다. 또 사운드 큐레이터 한수지, Kayip 씨가 각각의 전시관 속 작품을 청각화하여 만든 음악은 온라인 전시 관람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4월 30일까지 LG 시그니처 아트갤러리 이벤트 페이지에서 ‘기획 전시 추천작 공유 이벤트’를 진행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두 번째 기획 전시는 외출도 쉽지 않은 요즘, 시공간 제약 없이 작품 관람이 가능한 디지털 전시를 통해 많은 현대인들이 맑고 깨끗한 지구의 자연을 마음껏 느끼고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기획전시관에서 열리는 현대 미술가 5인의 다양한 작품들로 힐링도 하고, 시그니처관에서 LG 시그니처 냉장고, 세탁기, TV, 에어컨 등 가전 제품을 작품처럼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