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장 후보자 재산보니…김영춘 11억, 박형준 45억원 신고

중앙일보 2021.03.22 14:33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연합뉴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 [연합뉴스]

오는 4월 7일 치러질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는 각각 11억여원과 45억여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정보에 따르면 김영춘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어머니·장남 재산으로 총 11억2962만원을 신고했다. 김 후보는 본인 이름의 서울 광진구 아파트(면적 84.96㎡)가 6억6400만원, 배우자 명의의 부산진구 건물의 전세 보증금 4억2000만원 등 건물분 재산을 신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 등의 예금과 보험금·출자금은 총 4억6638만원이었다. 채무로는 본인의 전세 보증금 6억3000만원을 신고했다. 김 후보 배우자는 사인 간 채권 1억7000만원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박형준 후보는 본인과 배우자 재산 총 45억8475만원을 신고했다. 박 후보는 결혼 이후 독립생계를 유지한다는 이유로 장남 재산은 신고하지 않았다. 박 후보는 배우자 명의의 엘시티 아파트 21억1500만원과 해운대 달맞이길 빌딩 17억9899만원, 본인 명의의 부산 기장군 근린시설 건물 5억6427만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기장군 청광리 대지·임야·밭 등 10억9403만원을 신고했다. 또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보험 5억7792만원, 증권 1억2327만원, 골프장 회원권 3억4500만원이 신고재산에 포함됐다. 채무로는 배우자 명의의 대출 16억9900만원 등 22억4337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두 후보 모두 소득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체납은 없다고 밝혔다.  
 
 병역 사항을 보면 김 후보는 1984년 4급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가 민주화 운동과 관련 수형 생활로 1986년 5월 소집면제 처분을 받았다. 박 후보는 근시와 부동시로 1981년 6월 현역 면제에 해당하는 전시근로역 처분을 받았다. 두 후보의 장남은 모두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다.
 
 후보자의 재산과 병역·납세 등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후보자 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 등을 선관위에서 별도 검증하지는 않지만, 허위사실로 밝혀지면 고발 조치한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