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신발에서 재킷까지 새봄의 산뜻함을 입다

중앙일보 2021.03.22 13:36 4면
봄은 왔다. 꽃샘추위와 미세먼지 때문에 쭈뼛거릴 봄이 아니다. 스쳐가는 바람에도 봄기운은 충만하다. 따듯한 봄볕, 수줍어하듯 움트는 새싹과 예쁜 꽃. 이들보다 더 확실하게 봄이 왔다고 알려주는 건 설레는 마음이다. 봄을 맞아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봄 아웃도어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K2는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봄 신상품을 선보였다. 일교차가 크고 변덕스러운 봄 날씨에 대응할 수 있는 기능성과 봄에 어울리는 산뜻한 디자인 요소를 갖춰 눈길을 끈다.
 

K2, 봄맞이 아웃도어룩 선보여
쿠셔닝 뛰어난 초경량 하이킹화
방수·투습·건조 기능까지 탁월
고어텍스 바람막이 재킷도 눈길

K2의 ‘플라이하이크 큐브’는 뛰어난 쿠셔닝을 갖춘 초경량 하이킹화다. 지난 2018년 출시된 후 38만 족이 팔려나간 베스트셀러 ‘플라이하이크’의 신제품이다. 발걸음이 가벼운 하이킹화를 콘셉트로 출시됐으며, ‘뛰는 운동화 위에 나는 플라이하이크’란 광고 문구를  내걸고 있다.
 
중창(미드솔)에 꿈의 물질로 불리는 고탄성 그래핀폼(GRAPHENE FOAM)과 K2만의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한 플라이폼(FLY FOAM)을 이중으로 적용해 쿠셔닝이 뛰어나다.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은 탄소 원자가 벌집 모양으로 배열된 얇은 막 형태의 나노 소재로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좋고, 탄성이 뛰어나다. 초경량 하이킹화인 만큼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측면에는 발의 움직임에 따라 유연하게 구부러질 뿐 아니라 추진력을 더해주는 투명한 플렉시블 생크(FLEXIBLE SHANK) 사출과 접지력이 뛰어난 엑스 그립(X-GRIP) 아웃솔을 적용했다. 등산로나 오르막길에서 발의 피로도를 줄여주고, 안정감을 준다.
 
신발의 내피와 외피를 하나로 접착시킨 본딩 기술인 고어텍스 인비저블 핏(INVISIBLE FIT)을 적용해 가벼울 뿐 아니라 방수·투습·건조 기능이 탁월해 장시간 신고 있어도 발이 쾌적하게 유지된다.
 ‘플라이하이크 큐브’(위)는 쿠셔닝이 뛰어난 초경량 하이킹화다. ‘써라운드 팩’은 후드 일체형의 고어텍스 바람막이 재킷이다. [사진 K2]

‘플라이하이크 큐브’(위)는 쿠셔닝이 뛰어난 초경량 하이킹화다. ‘써라운드 팩’은 후드 일체형의 고어텍스 바람막이 재킷이다. [사진 K2]

 
다이얼을 돌리듯 신발끈을 간편하게 조이고 푸는 보아 핏 시스템(BOA FIT SYSTEM)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남녀 공용으로 색상은 ▶오프화이트 ▶아이보리 ▶그레이 ▶레드 ▶블랙 ▶네이비 등 총 6가지로 구성됐다.  
 
봄철에 아웃도어 활동을 하려면 가볍고 접었을 때 부피가 작아 휴대하기 용이하면서도 일교차가 크고 변덕스러운 날씨에 충분히 대처할 수 있는 바람막이 재킷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K2 ‘써라운드 팩’은 봄철의 변화무쌍한 날씨에 대처할 수 있으면서도 가볍게 입기 좋은 고어텍스 바람막이 재킷이다. 다양한 색상과 후드 일체형의 심플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K2 ‘써라운드 팩’은 2레이어 고어텍스 팩라이트(GORE-TEX PACLITE) 소재를 적용해 방풍·방수 기능이 뛰어나며, 일교차가 크고 변덕스러운 봄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더욱 가벼워진 무게와 업그레이드된 투습 기능으로 산행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 시 가볍고 쾌적한 착용감을 선사한다. 작게 접어 가방에 넣어 간편하게 휴대하기에 용이하다.
 
목 부분으로 파고드는 바람을 막아주는 하이넥 디자인과 벨크로 방식의 소매 끝부분이 일교차가 큰 봄철의 찬바람을 효과적으로 차단해주기 때문에 꽃샘추위로부터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
 
방수 지퍼 부분에 배색 컬러로 디자인 포인트를 더했다. 심플한 후드 일체형 디자인으로 함께 출시된 씬드롬 레깅스나 알파인 레깅스 등과 함께 매치하면 세련된 하이킹룩을 연출할 수 있다.
 
남성용은 ▶다크 그레이 ▶차콜 ▶다크 베이지, 여성용은 ▶핑크 베이지 ▶오렌지 레드 ▶네이비 등 각각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