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엘시티 특혜 분양 수사로 전환…"특검 상관없이 수사"

중앙일보 2021.03.22 12:58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등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이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앞에서 엘시트 특혜 분양 의혹 리스트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등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이 17일 오후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앞에서 엘시트 특혜 분양 의혹 리스트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엘시티 특혜 분양과 관련, 경찰이 내사에서 본격 수사로 방향을 틀었다. 
 
부산경찰청은 22일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관련자들의 진술을 확보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한 진정인의 '엘시티 특혜 분양 리스트' 관련 진정을 접수한 이후 사실관계를 확인해왔다.
 
특혜 분양 리스트는 현직 정치인, 전직 장관, 검찰 출신 변호사, 전 언론사 대표, 금융그룹 전 대표, 유명 기업인 등 100명이 넘는 유력인사들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엘시티 특혜 리스트에 포함된 대상자 등 10여명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엘시티 실소유주인 이영복 회장의 아들 A씨와 시행사 사장 B씨도 수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는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이다. 
 
부산경찰청은 엘시티 특혜 분양 수사를 위해 최근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 18명으로 전단팀을 구성한 상태다. 현재 정치권에서 엘시티 특검을 도입하자는 제안과 함께 여야가 협상을 벌이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특검 전환여부와 상관없이 관련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