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 아빠 거지라 똥차 타" 자식 3명 앞, 해운대 맥라렌의 갑질

중앙일보 2021.03.22 11:23
맥라렌.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맥라렌.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음. [중앙포토]

수퍼카 운전자에게 보복운전 당하고 모욕적인 말을 들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2일 "미니 차주 A씨가 사흘 전 맥라렌 차주 B씨를 협박혐의로 고소한 건을 형사과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산 해운대 갑질 맥라렌'이란 글을 올렸다. "아이 셋과 함께 귀가하던 중 수퍼카와 시비가 붙었고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이 글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A씨는 "골목길에서 갑자기 맥라렌이 빠른 속도로 굉음과 함께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며 "(맥라렌 운전자는) 선루프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었고 아이들에게 '얘들아, 너희 아버지 거지다. 그래서 이런 똥차나 타는 거다. 평생 이런 똥차나 타라'고 반복해서 욕설을 퍼붓고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아이들은 그날 큰 충격을 받아 그날의 이야기를 계속하고 '아빠 우리 거지야?' 묻거나, '우리는 거지라서 돈이 없어' 등의 말을 한다"며 자신도 맥라렌 차주의 위협적인 행동에 고통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 글이 논란이 되자 맥라렌 차주 B씨도 "A씨가 먼저 욕을 해서 저도 감정조절이 안 돼 같이 욕을 하게 됐다"고 해당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반박했다.
 
B씨는 "제 차량이 빠른 속도로 굉음을 울리고 급정차하며 끼어들었다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며 천천히 진입했다"며 "뒤에 있던 미니 차주가 차량을 비켜주지 않으려고 제 차량을 가로막고 급브레이크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대방 차에서 욕하는 소리가 계속 들려 선루프에 대고 '애들 있는 거 보고 참고 있다. 애가 뭘 보고 배우겠냐. 그러니까 거지처럼 사는 거다'라고 말한 게 자극적으로 와전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두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