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박형준 부동산 때린 이낙연 "후보들이 계속 거짓말"

중앙일보 2021.03.22 10:30
2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원회의에서 이낙연(오른쪽)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2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원회의에서 이낙연(오른쪽)상임선대위원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2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를 이어가며 도덕성을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서울·부산 시장 후보들이 부동산 의혹을 못 풀고 거짓말을 계속하면 서울시와 부산시의 도덕적 긴장을 어떻게 확보할 수 있을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도자의 도덕성은 조직의 도덕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다"며 "서울·부산 시민께서 이 점을 각별히 주목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일파만파 커지는 부동산 비위와 관련해서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국민들께서 느끼는 분노와 실망, 배신감과 상실감이 얼마나 크고 깊은지 저희들도 아프도록 잘 안다"고 밝혔다.
 
이어 "집권여당으로서 무한 책임을 인정하며 사태의 근원적 해결을 하겠다"며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부동산 비리를 철저하게 수사 중이며 앞으로 특검이 출발하면 정해진 범위 안에서 집중적인 수사를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