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방수 축구…성남 김남일 감독 승승장구

중앙일보 2021.03.22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프로축구 성남FC 김남일 (오른쪽) 감독.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성남FC 김남일 (오른쪽) 감독.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성남FC 김남일(44) 감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은 ‘화공(화끈한 공격) 축구’를,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은 ‘불꽃 축구’를 하겠다고 한다. 그럼 나는 소방수가 돼 다 잠재워버리겠다”고 말했다. 2년 차 사령탑인 김 감독의 이런 포부는 사실 무모하게 들렸다. 지난해 10위로 1부에 간신히 남은 팀이 아니던가. 그는 최종전에서 극적으로 잔류를 확정하자 눈물을 쏟았다.

서울·수원FC 이어 포항까지 진화
개막 전 “화공·불꽃축구 잠재운다”
성남, 최근 3승1무 상위권 올라서
이영표 대표의 강원도 첫 승 신고

 
성남은 올 시즌을 앞두고 공격의 핵인 나상호를 FC서울로 보냈다. 재정이 넉넉지 않은 시민구단 처지에 특급 선수 보강은 언감생심이었다. 그런 성남이 예상을 깨고 잘 나간다. 성남은 21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1 6라운드 경기에서 포항 스틸러스에 2-1로 역전승했다. 서울과 수원FC에 이어 포항까지 잡았다. 최근 4경기에서 3승 1무다. 승점 11(3승 2무 1패)로 5위가 됐다.
 
성남은 전반 5분 만에 포항 송민규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36분 행운의 동점골을 뽑았다. 성남 이규성의 코너킥이 포항 수비진을 지나쳐 그대로 골키퍼(황인재) 가랑이 사이를 통과했다. 이어 전반 41분 포항 송민규가 퇴장당하면서 성남이 수적 우세를 잡았다. 후반 43분 코너킥 기회에서 이창용의 헤딩 패스를 공격수 이중민(22)이 솟구쳐 헤딩 역전골로 마무리했다.
 
21일 포항전에서 프로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는 성남 이중민(오른쪽).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21일 포항전에서 프로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는 성남 이중민(오른쪽).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중민은 김남일 감독이 깜짝 기용한 선수다. 그런 이중민이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코너킥은 우연이 아니다. 훈련으로 만드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3-5-2 포메이션의 성남은 일단 상대 공격 때 잘 버티고, 이어 반격에 나선다. 미드필더 이종성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2m3㎝ 장신 공격수 뮬리치(세르비아)가 전방에서 헤딩으로 공격을 이끈다. 
 
스페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처럼, 김남일 감독은 카리스마가 넘친다. 패션까지 올블랙으로 차려입어 ‘남메오네’라는 별명으로도 불린다. 검은색 수트로 차려입은 그는 강렬한 눈빛으로 경기 내내 작전을 지시했다. 선수 시절 ‘진공청소기’로 불렸던 그는, 이제 자신의 예고처럼 ‘소방수’로 변신했고, 포항의 ‘용광로 축구’마저 잠재웠다.
 
강원FC는 홈 경기에서 10명이 싸우고도 인천 유나이티드를 2-0으로 꺾었다. 개막 후 2무 3패로 부진했던 강원은 6경기 만의 첫 승리로 꼴찌 탈출에도 성공했다. 강원에서는 전반 19분 코너킥 때 아슐마토프(우즈베키스탄)가 헤딩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40분 고무열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강원은 올 시즌 김대원, 윤석영, 아슐마토프, 마사 등 괜찮은 선수를 대거 영입했다. 그런데도 초반 성적이 신통치 않았다. 울산에 0-5로 크게 진 데 이어, 포항, 전북에 내리 패했다. K리그가 22세 이하 의무 출전 규정을 적용한 상황에서, 강원은 22세 이하 선수층이 얇고 부상 선수까지 나왔다. 이영표(44) 강원 대표이사는 6경기 만에 부임 후 첫 승 신고를 받았다.  
 
FC서울은 수원 삼성과 수퍼매치에서 기성용의 3경기 연속골을 앞세워 2-1 역전승을 거뒀다.  
 
수원=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