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히 성중독 희생자 만드나" 에릭 남, 분노의 타임지 기고글

중앙일보 2021.03.21 17:24
가수 에릭 남. [사진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가수 에릭 남. [사진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아시아계 여성 6명을 포함해 8명이 희생된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계기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 범죄에 항의하는 움직임이 확산하는 가운데 애틀랜타에서 태어나고 자란 한국계 미국인 가수 에릭 남이 목소리를 보탰다.
 
에릭 남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타임지 사이트에 미국에서 아시아·태평양계(AAPI)가 겪는 차별 경험을 통렬하게 지적하는 글을 기고했다.
 
에릭 남은 “검찰과 경찰이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규정할지를 여전히 토론하는 동안 나를 포함한 수백만 명의 아시아·태평양계 사람들은 버려진 기분을 느낀다”며 “겪었던 일들에 대한 기억, 우리가 처한 현실, 그리고 우리가 사랑하는 나라에서 함께 살아내야 할 미래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공격이 증가하던 지난 12개월 동안 우리 공동체의 도움 요청과 경고 신호는 이웃이 아닌 마치 세상 저편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치부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에릭 남은 “많은 이들에게 아시아·태평양계로 살아간다는 것은 불안과 트라우마, 정체성의 위기에 시달리는 경험”이라며 학창 시절 동급생들 앞에서 교사에게 인종차별을 당한 기억을 털어놓기도 했다.
 
아울러 에릭 남은 이번 애틀랜타 총기 난사에 인종적 동기가 없다고 가정하는 것은 “전적으로 순진하고 그 자체로 인종차별적”이라며 “왜 우리 공동체의 여성들이 당신들의 성 중독 희생자가 되어야 하나. 어떻게 감히”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에릭 남은 “이제는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 달라. 지금 침묵하는 것은 곧 공모이기 때문”이라며 “우리 자신과 미래 세대를 위해 절실히 필요한 변화를 능동적으로 만들어 가야만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가수 박재범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시아계 혐오를 멈춰라’(#StopAsianHate) 해시태그와 함께 “도움을 주고 목소리를 보태 달라. 지금 일어나는 일은 괜찮지 않다. 증오가 아닌 사랑을 퍼트리자”고 했다.
 
또 타이거JK와 씨엘, 에픽하이 타블로, 알렉사, 보이그룹 피원하모니 등도 소셜미디어에 ‘아시아계 혐오를 멈춰라’ 메시지를 공유하며 관심을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