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 사장’ 불린 LH 보상업무 직원, 지인들과 42억 땅 매입

중앙선데이 2021.03.20 00:21 728호 5면 지면보기
19일 정부합동조사단이 LH 부동산 투기의심자에 대한 2차 조사 결과에서 23명을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최창원 조사단장(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이 발표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19일 정부합동조사단이 LH 부동산 투기의심자에 대한 2차 조사 결과에서 23명을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최창원 조사단장(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이 발표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관련 정부합동조사단(이하 합조단)의 2차 조사에서 적발된 23명이 소유한 토지는 총 32필지로 19일 확인됐다. 이 중 19필지는 농지였다. 정부는 농지법 위반 여부를 살펴볼 계획이다. 23명 중 6명은 2필지를, 1명은 신도시 토지 4필지를 한꺼번에 소유한 사례도 있었다. 신도시 주민 공람일 기준으로 2년 이내에 거래된 곳은 32필지 중 16필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투기 의혹 수사 본격화
광명·시흥 일대 대규모 땅 구입
왕버들 심어 보상금 노린 듯
LH 본사, 압수 수색 대비 정황

합조단은 이번 조사에서 토지거래 외에 3기 신도시와 인접한 지역에 주택을 거래한 직원도 237명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대부분 직장 근거지에 주택이나 건물을 소유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합조단은 수사 참고자료로 이들 명단을 특수본에 이첩했다.
 
청와대 직원 중 의심사례로 조사된 경호처 직원 1명 외에 신도시와 그 인근 지역에서 부동산 거래 3건이 있었다. 하지만 사업지구에서 1.5㎞ 떨어져 있거나 오래전(8년 전, 12년 전)에 거래돼 투기로 보기 힘들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다. 다만 해당 사례들도 특수본에 수사 참고자료로 전달키로 했다.
 
경찰의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 현직 직원 A씨(57) 등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수사하는 LH 전·현직 직원 15명 가운데 핵심 피의자로 꼽힌다. 이들 가운데 가장 먼저 광명·시흥시 땅을 샀고, 그 규모도 가장 크다고 한다. A씨는 3기 신도시 계획이 발표되기 전인 2017년부터 가족이나 다른 LH 직원 등과 광명·시흥 땅 42억원 어치를 매입했다. 신도시 인근 지역으로 범위를 확대하면 매입 금액은 더 늘어난다. LH에서 최근 3년 동안 보상 업무를 담당해온 A씨는 광명·시흥 일대에서 ‘사장님’ ‘강 사장’이라 불렸다고 한다. 그가 2018년 4월 부인과 LH 직원 부부 등 3명과 사들인 시흥시 무지내동 땅에는 보상비용을 높게 받을 수 있는 희귀수종인 왕버들 나무가 심겨 있어 보상을 노린 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의 압수수색 즈음에 LH 본사 임직원의 초과 근무가 급증한 것으로 파악돼 “LH 측이 경찰 수사에 대비하기 위한 내부 작업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LH가 제출한 ‘초과근무 현황(2월 1일~3월 9일)’ 자료를 공개했다. LH 본사(경남 진주)는 2월 한 달간 하루 평균 262명이 초과 근무했지만, 3월에는 1~9일까지 하루 평균 367명이 초과 근무한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 기간 중 초과 근무자가 가장 많은 날은 3월 8일(785명)과 9일(814명)이었다. 경찰은 지난 9일 LH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정 의원은 “경찰이 압수수색하기 하루 전날 대거 야근한 게 수상하다”며 “월성 원전 1호기 문건 삭제 때처럼 단체로 신내림을 받은 건지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LH 측은 “(초과 근무가) 경찰 수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윤성민·채혜선·현일훈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