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주엽 학폭 폭로자 "고소 고맙다, 만행 낱낱이 밝혀드리겠다"

중앙일보 2021.03.18 17:59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최승식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 최승식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46)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 A씨가 "현주엽 고소해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현주엽의 고교 2년 후배라고 밝힌 A씨는 18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전 언플(언론대응) 같은 거 잘 못 하는지라, 현주엽이 고소장 접수를 하기만을 손 모아 기다렸다"며 "어제(17일) 밤 7시경 드디어 현주엽씨가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기사가 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속전속결로 경찰 조사와 법정재판으로 인해 현주엽 씨의 모든 만행을 낱낱이 밝혀 드리겠다"며 "저와 저희 선배·동료들을 지지하며 응원해주시는 분들께 꼭 좋은 소식을 전해드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여지껏 현주엽씨가 양의 탈을 쓰고 대한민국 국민을 속이며 조롱해 왔다는 것을 입증해 보이겠다"고 했다. 이 글은 현재 해당 커뮤니티의 '게시중지 신고'로 블라인드 처리된 상태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주엽을 '운동선수 H씨'로 지칭한 학폭 의혹이 제기됐다. 글쓴이는 H가 후배들을 단체 집합시켰으며, 폭행을 가하고 성매매 업소를 방문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H씨가 현주엽이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그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현주엽 측 법률 대리인은 17일 "학폭시류에 편승한 몇 명의 악의적인 거짓말에 현주엽의 명예는 심각하게 훼손당했다"며 고소장 접수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