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中 지리차와 3400억 규모 ‘뉴모빌리티 펀드’ 조성

중앙일보 2021.03.18 12:00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중국의 지리자동차그룹과 3억 달러(약 3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사진 SK그룹]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중국의 지리자동차그룹과 3억 달러(약 3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사진 SK그룹]

 
SK그룹의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중국의 지리자동차그룹과 3억 달러(약 3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자동차 산업 관련 유망기업을 발굴하고 투자를 집행하기 위해서다. 
 
SK㈜는 18일 지리차와 함께 ‘뉴모빌리티 펀드’ 투자 기념식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장동현 사장과 다니엘 리 지리차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지리차는 중국 최대 민영 자동차 기업이다. 대규모 인수·합병(M&A)을 통해 스웨덴의 볼보, 전기차 전문 스타트업 폴스타, 영국의 고성능 차량 로터스 등을 보유한 글로벌 업체다. 
 
뉴모빌리티 펀드의 총 설정 규모는 3억 달러(약 3400억원)다. 우선 SK㈜와 지리자동차그룹이 각각 3000만 달러(약 350억원)를 출자했다. 자동차 산업의 핵심 분야로 꼽히는 연결(Connected), 자율(Autonomous), 공유(Shared), 전동화(Electric) 등 이른바 CASE 영역 유망 기업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투자할 예정이다. SK㈜가 글로벌 투자업계에서 쌓아온 역량과 다수의 완성차 브랜드를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시킨 지리차의 역량을 결합해 성공적인 투자를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펀드 운용은 맥쿼리·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에서 20년 이상 경력을 쌓은 펀드매니저가 맡는다. 향후 유럽계 은행, 아시아 지역 연기금 등 다양한 글로벌 투자자도 출자자로 유치할 계획이다. 장동현 사장은 투자 기념식에서 “SK와 지리차의 장점을 기반으로 뉴모빌리티 영역에서 견고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는 첨단소재∙그린(Green)∙바이오(Bio)∙디지털(Digital) 등 4대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투자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지리차와는 뉴모빌리티 펀드 공동 운용 외에도 수소 연료, 배터리와 관련 소재 생태계, 반도체와 자율주행 기술 등 차세대 모빌리티 사업 분야에서 다각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SK그룹이 갖고 있는 배터리(소재), 모빌리티 서비스, 통신 사업의 역량에 지리차가 보유한 자동차 제조기술과 글로벌 투자 역량이 더해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설명이다.
 
SK㈜ 관계자는 “SK㈜는 미래차 소재 시장과 친환경 에너지 시장 선점을 위해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뉴모빌리티 펀드를 통해 유망 기업을 육성하고 디지털 모빌리티 사업의 대중화를 앞당기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