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북민 인권운동가, 영국 보수당 구의원 후보로 지명

중앙일보 2021.03.17 20:50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박지현씨, 영국 구의원 선거 도전장 [영국 보수당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박지현씨, 영국 구의원 선거 도전장 [영국 보수당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영국 보수당이 탈북민 인권운동가를 구의원 후보로 지명했다.
 
더 타임스는 17일(현지시간) 박지현씨(52)가 잉글랜드 그레이터맨체스터주 베리의무어사이드 지역구 보수당 구의원 후보가 됐다고 보도했다.
 
박 후보는 홀리루드에서 무어사이드로 지역구를 바꿨다. 더 타임스는 이 선택으로 박씨의 당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이곳이 박씨의 거주지인 데다 접전지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그는 1998년 중국으로 넘어갔다가 인신매매로 강제결혼을 당했고 2004년엔 북송돼서 수용소 생활을 했다. 2008년 영국에 난민으로 정착했고, 최근엔 탈북민 인권을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박씨는 지난해 국제앰네스티 영국지부가 수여하는 '앰네스티 브레이브 어워즈'를 받기도 했다. 
 
박씨는 처음엔 자신이 겪은 고난에 관해 말하지 않았지만, 이후엔 "다른 사람들이 말을 할 수 있도록 내 얘기를 꺼내기로" 했다며 지난 경험으로 "야망"을 갖게 됐고 "강해졌다"고 말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탈북민이 한국 이외 나라에서 공직 선거에 출마한 사례는 박 후보가 최초다.
 
세 자녀를 둔 박 후보는 "영국이 정말 많은 것을 선물했기에 갚고 싶다"고 후보 지명 소감을 밝혔다. 박씨는 또 당선되면 "주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보호하겠다"고 공약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