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민주당, 패배 아닌 없어져야 할 정당…대선 생각 안 해”

중앙일보 2021.03.17 18:15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주최로 열린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서울 목동 한국방송회관에서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협회, 한국PD연합회 주최로 열린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고(故)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 기자회견과 관련해 “(민주당은) 선거에서 패배할 정당이 아니라 없어져야 할 정당이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자 초청토론회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피해호소인이라 부른 주범 세 사람이 여전히 박영선 캠프에서 중책을 맡고 있으면서 어떤 사과 한마디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장에 당선되지 않으면 대선도 고려하냐는 질문엔 “이 순간에 단일후보가 안 된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럼 제 마음이 얼마나 슬프겠나”라며 “거기에 대해선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 후보를 향해 ‘떼를 쓴다’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선 “저는 항상 어떤 말씀이 나올 때마다 저 이야기는 박영선 후보보고 하는 얘기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제1야당 책임지는 분의 역할은 치열한 선거 국면에서 민주당 후보 공격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안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안 후보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를 겨냥해 “안 대표를 조종하는 여자 상황제”라고 한 것에 대해 “정치 의사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