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역보험공사 ‘지역균형 뉴딜’ 지원에 팔 걷어…현장 스킨십 확대

중앙일보 2021.03.17 18:10
한국무역보험공사(이하 “K-SURE”)는 17일(수)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부품소재 전문기업 ㈜대신금속을 찾아 ‘수출 현장 CEO 방문’을 실시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에 따른 수출애로를 살피고 지역 특화산업에 대한 무역보험 지원을 위한 현장 소통 강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대신금속은 알루미늄 주물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 정밀한 기술이 필요한 자동차 부품과 방위산업 제품을 개발·생산한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의 ‘부품소재 전문기업’과 중소벤처기업부의 ‘뿌리기술 전문기업’ 인증을 획득하는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매출액의 70% 이상을 수출하며 지역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수출기업이다.
 
박수현 ㈜대신금속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주춤했던 미국 바이어들의 발주 물량이 올해 들어 회복세에 있지만, 시장 여건 변화로 수출대금 외상 기간이 길어져 수출채권 관리에 어려움이 있다”며,
 
“지난해 K-SURE의 지원으로 매출액 감소에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지만, 최근 늘어나고 있는 수출채권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무역보험 활용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K-SURE는 ㈜대신금속의 안정적인 운영자금 확보를 돕기 위해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추가 지원을 검토하고, 새로운 수출거래처를 발굴할 수 있도록 바이어 신용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도 ㈜대신금속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K-SURE는 긴급 경영자금 조달을 위한 수출신용보증을 신속하게 지원한 바 있다.
 
K-SURE는 산업부 등 정부에서 추진 중인 ‘지역균형 뉴딜’에 힘을 싣고 지역 특화산업 수출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한 현장 행보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별 특화산업을 선정하고, 특화산업 수출기업에 유동성 특별지원을, 영세 중소기업에는 손쉽게 가입 가능한 단체보험을 제공하는 등 밀착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특화산업 수출 기업의 애로도 지속적으로 파악하여 맞춤형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 팬데믹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새로운 통상여건 속에서 수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각 지역별 특화산업을 고르게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잠재력을 가진 지역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적극 육성하고 수출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정책금융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