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LB

NBA 제임스, MLB 보스턴 공동 구단주 된다

중앙일보 2021.03.17 17:46
NBA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왼쪽). [AP=연합뉴스]

NBA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왼쪽). [AP=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킹’ 르브론 제임스(37·LA 레이커스)가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 공동 구단주가 된다.
 
ESPN 등 미국 언론들은 17일(한국시각) “제임스가 펜웨이 스포츠 그룹(FSG)의 파트너로 합류한다”고 보도했다. 계약이 완료되면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제임스가 FSG 지분을 부분 보유하면, FSG 자회사인 보스턴 레드삭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 레이싱팀 라우시 펜웨이 레이싱, 케이블 방송사 NESN의 공동 구단주 또는 공동 주주가 된다. 
 
제임스는 친구이자 사업파트너 매버릭 카터와 함께 FSG의 흑인 주주가 된다. 앞서 제임스는 2011년 리버풀 지분을 2% 사들인 바 있다.  
 
MLB 뉴욕 양키스 팬으로 알려진 제임스가 보스턴 공동 구단주가 된 것을 미국 언론들은 흥미롭게 보고 있다.  제임스는 궁극적으로는 은퇴 후 NBA 구단주가 되는 게 꿈이다. 미국 포브스에 따르면 제임스의 총 수입은 10억 달러(약 1조1310억원) 이상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