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 새로운 시작] 100년을 내다보고 혁신 … ‘미래형 대학’으로 도약

중앙일보 2021.03.17 00:04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서경대는 순환형 학사과정, 미래형 교양 전공교육과정, 통합연계형 비교과 운영, 토털 교육질관리, 교수역량 지원, 스마트 스페이스 등 6가지 분야의 셉(SEP)으로 명명된 교육플랫폼을 운영하며 미래형 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사진은 본관. [사진 서경대]

서경대는 순환형 학사과정, 미래형 교양 전공교육과정, 통합연계형 비교과 운영, 토털 교육질관리, 교수역량 지원, 스마트 스페이스 등 6가지 분야의 셉(SEP)으로 명명된 교육플랫폼을 운영하며 미래형 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사진은 본관. [사진 서경대]

서경대학교가 4차 산업혁명과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형 혁신대학으로 거듭난다. 국내 대학의 위기 상황과 맞물려 이 같은 서경대 혁신사례가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을지 관심을 받고 있다.
 

서경대학교
인공지능 기반 학업지원 체제
학생의 사회 진출 전폭 지원
교양·전공 교육과정 전면 혁신
서경 교육플랫폼 ‘SEP’ 구축

서경대 관계자는 “서경대 혁신사례가 눈에 띄는 것은 국내 대학의 위기 상황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대학이 ‘벚꽃 피는 순서대로 문을 닫는다’는 말이 현실화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영국의 대학평가기관 QS가 지난 3일(현지시각) QS 주제별 세계 대학 순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s by Subject 2021)를 평가한 결과에서는 한국 대학 가운데 아시아 상위 10위에 든 대학은 한 곳에 불과했다.
 
이런 결과를 보면 국내 대학이 사회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데 게을렀고, 국제경쟁력 하락에 대한 대응도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환경이 급변하는데도 국내 대학들은 3차 산업혁명 시대의 낡은 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구자억 서경대 혁신부총장은 “세계 각국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혁신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한국 대학은 아직도 과거의 대학 운영 패러다임에 빠져 있다”며, “3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 내용, 방법, 시설, 재원조달체제에 얽매여서는 생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학생미래설계센터에서 학생 성공 지원

→ 미용예술대학 메이크업전공 학생들의 수업 장면.

→ 미용예술대학 메이크업전공 학생들의 수업 장면.

서경대는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 양성을 위해 어떤 혁신 노력을 하고 있을까. 먼저 학생 성공 지원을 위해 학생미래설계센터를 설치하고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학생 학업지원 체제를 구축해 학생의 사회 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교육방법 도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교육 과정·내용·방법·시설 등을 미래형으로 변화시키고, 대학에서 배운 내용이 현실과 유리되지 않게 실습중심·토론중심·문제해결중심 학습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서경대는 미래사회에 필요한 소양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역량중심·미래기술중심 패러다임, 디지털 네이티브에 맞게 교양과 전공 교육과정을 전면 혁신하고 있다. 특히 교양과목을 현대사회에 꼭 필요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과목중심으로 재편했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같은 과목은 철학·생물학·심리학 전공교수의 협업수업으로 수업효과를 높이고 있다.
 
미래기술을 만드는 법을 교육하는 패러다임으로 전환도 꾀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기초교양교육을 강화하고, 기업가정신과 코딩교육을 강화함은 물론 미래사회 수요에 기반한 맞춤형 전공을 신설하고 전공기초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또 디지털 네이티브 등장에 부응한 교양교육과정의 획기적 전환과 함께 교양과목을 전면 개편한 교육방식의 도입으로 대면과 비대면의 적정한 조화를 이루도록 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대비 교육방법 혁신

 → 실용음악학과 학생들이 합주실에서 함께 연습하는 모습.

→ 실용음악학과 학생들이 합주실에서 함께 연습하는 모습.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교육방법의 획기적 혁신도 돋보인다. 학생 스스로 찾고 학습하는 법을 교육하는 패러다임의 모색, 학습자 중심의 학습법 도입, 무크 확대, AI 기반 개별 학습체제 구축, PBL 등을 통해 학생중심 학습 환경을 구축한 것이 대표적 사례다.
 
수업을 체험과 활동 중심으로 변경한 것도 혁신 노력 중 하나다. 학생이 강의내용을 숙지한 후 그것을 체험하고, 활동함으로써 수업에서 배운 지식이 개인의 역량으로 체화되도록 하자는 취지로 수업을 체험과 활동 중심으로 혁신했다. 강의실도 3면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개선했다.
 
서경대는 역량별 비교과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개설하고, 이런 프로그램들이 교양·전공과 연계되도록 운영한다. 이런 연계를 통해 교양·전공에서 배운 역량이 비교과 프로그램을 통해 심화되도록 하고 있다.
 
교육성과관리시스템 구축도 대표적 혁신 사례다. ▶교양 ▶전공 ▶비교과 ▶캠프의 네 영역으로 구성된 ‘졸업인증제’ 도입에 머물지 않고 학생이 입학부터 졸업 때까지 핵심역량검사를 의무적으로 받게 하고, 실제 역량을 측정할 수 있는 검사도구까지 개발했다. 이는 교육의 질 관리를 위해 4년간 학생의 역량발달 수준을 추적하는 제도로 검사 결과는 학생과 학과에 제공해 개인발달 및 학과운영에 참고하게 하고 매년 그린 페이퍼로 발간한다.
 

다면적 인증제로 교육의 질 관리

 → 레코딩스튜디오에서 실습을 하고 있는 실용음악학과 학생들 모습.

→ 레코딩스튜디오에서 실습을 하고 있는 실용음악학과 학생들 모습.

서경대는 교육 내용과 방법의 변화에 맞게 학습공간을 미래형 교육공간으로 혁신하는 일에도  역량을 쏟고 있다. PBL·플립러닝 수업공간 확대, 가상현실·증강현실을 활용한 수업공간 설치, 이노베이션 스페이스 등 다양한 혁신적 교육공간을 확보·운영하고 있다.
 
특히 교육의 질 관리 중요성을 인식하고 종합적인 인증체제를 도입했다. 졸업 인증만이 아니라 교육과정 인증, 비교과프로그램 인증, 국제표준 교육과정 인증, 우수수업 인증, 행정질 인증 등이 포함된 다면적 인증제를 운영 중이다. 이 외에 ▶국제화 대학 캠퍼스 체제 및 지역사회 연계 열린 캠퍼스 구축 ▶대학 특성화 플랜 추진 ▶산학협력 활성화 플랜 추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구자억 혁신부총장은 “서경대는 세계 수준의 교육력을 갖추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특히 순환형 학사과정, 미래형 교양 전공교육과정, 통합연계형 비교과 운영, 토털 교육질관리, 교수역량 지원, 스마트 스페이스 등 6가지 분야의 셉(SEP·SKU Education Platform)으로 명명된 국내 최초 교육플랫폼을 운영해 미래형 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넥스트 유니버시티(Next University) 연구를 추진 중이며, 미래 100년의 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걸맞은 서경대만의 고유한 대학 모델을 만들어 한국을 이끌 선도대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