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투기의혹 더 크다" PPT까지 띄워 LH 뒤엎으려한 與

중앙일보 2021.03.16 18:42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후보 단일화 TV토론을 했다. 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는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 더플러스 스튜디오에서 후보 단일화 TV토론을 했다. 뉴스1

“LH 의혹보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투기 의혹은 훨씬 더 큰 거 아닌가.”(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민주당 간사를 맡은 김병욱 의원이 “오세훈 후보 가족의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된 방송 보도 경위가 사실이라면 내부 정보로 투기를 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건보다 더욱 엄중하게 다뤄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날 정무위에는 LH 관련 정부 합동조사를 총괄하는 총리실 소속의 구윤철 정무조정실장, 최창원 국무1차장이 출석했다. 김 의원이 구 실장에게 “정부 조사단의 목적이 3기 신도시 등 공직자 부패 관련 조사 아니냐. 언론 보도대로라면 (오 후보를) 조사대상에 포함시켜야 된다”고 주장하자 구 실장은 “그 문제에 대해 사실관계와 정보가 없다. 수사기관에 제보가 되면 후속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같은 당 민병덕 의원은 화면에 PPT를 띄워놓고 “노무현 정부에서 내곡지구 개발을 결정했다는 오 후보 해명은 잘못된 거다. 그렇다면 문제는 오 후보가 서울시장이던 당시에 이 사업에 관여한 바가 있느냐가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 후보 일가가 가지고 있었던 땅은 오른쪽의 아주 한 귀퉁이다. 의심을 살만하지 않나”며 “오 후보가 ‘이 땅의 존재와 위치를 모른다’지만 과연 모르겠느냐”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구윤철(오른쪽) 국무조정실장과 최창원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구윤철(오른쪽) 국무조정실장과 최창원 국무조정실 국무1차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당초 민주당과 ‘LH 사태 관련 긴급 현안질의’를 하기로 합의했던 국민의힘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은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 이야기를 한다. 이걸 가지고 회의를 소집한 게 아니니 적당히 하고 말아야지 자꾸 이러면 서로 정쟁이 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 부지 관련 공세로 맞불을 놓았다.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대통령이 (페이스북에서) ‘살기만 할 뿐 처분할 수 없는 땅’이라고 했지만 10년이 지나면 경호가 만료되기 때문에 팔 수 있고 자식들한테 상속도 할 수 있다”며 “법 앞에서 대통령이든 누구든 다 동일하고 공평할 기준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발언으로 국토위 파행 

한편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법·공공주택특별법 개정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소위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겨냥한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 발언으로 파행했다. 홍 의장이 이날 오전 “2014년 부동산 3법을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이 개정했고, 가장 큰 혜택은 새 아파트를 두 채 분양받고 강남 부동산 부자가 되신 주호영 원내대표”라고 말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국토위원들이 “사실관계조차 틀린 전형적인 허위 비방”이라고 항의하며 회의 참석을 거부해서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쯤 기자들에게 “당시 부동산 3법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 소속 다른 의원들이 발의했고, 김 의원은 본회의에서 찬성토론을 했기에 이를 바로잡는다”고 알렸다. 하지만 국토위 법안 소위는 LH 관련 법안의 심의를 끝내지 못한 채 산회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