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함석헌 선생 관련 자료 최초공개

중앙일보 2021.03.16 12:03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관장 한석희)은 함석헌 선생 탄생 120주년(1901년 3월 13일생)을 맞이해 민주화 운동 시기 함석헌 선생의 음성 및 사진 자료를 최초로 공개한다. 함석헌 선생은 사상가, 민주화 운동가, 문필가로서 한국 현대사에서 큰 발자취를 남겼다. 따라서 함석헌 선생에 대한 새로운 사료는 학문적, 문화적 차원에서 가치가 있다.
 

함석헌 선생 탄생 120주년 기념

이날 공개한 자료는 1977년 3월, 미국 내 교포 민주화 운동가들이 제작한 라디오 프로그램 '희망의 소리'와의 전화 인터뷰 음성자료로 총 2분 17초 분량이다.
 
1977년 3월 미국의 교포민주화운동가들이 1976년 3월 1일 발생한 3.1 민주구국선언사건 1주년을 맞아 한국에 있는 윤보선, 이희호, 함석헌에 대한 전화 인터뷰를 해 자체 제작한 라디오 프로그램 ‘희망의 소리’를 통해 방송했다. 3.1 민주구국선언문은 김대중, 윤보선, 함석헌, 정일형, 윤반웅, 안병무, 이문영, 서남동, 문동환, 이우정 등 한국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10명이 서명한 것으로서 1976년 3월 1일 명동성당에서 발표됐다. 3.1 민주구국선언은 1975년 긴급조치 9호 선포 이후 크게 위축돼 있던 한국 민주화 운동의 불씨를 살리기 위한 목적에서 나온 것이다. 당시 유신 정권은 이 선언을 ‘정부전복 선동사건’으로 규정하고 관계자들을 긴급조치 9호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때 함석헌 선생은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은 이날 1980년 서울의 봄 당시 사진 2장도 함께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은 당시 함석헌 선생, 이희호 여사 그리고 민주화 운동 인사들이 함께 찍은 사진이다.
 
함석헌 선생은 한국 현대사에서 큰 발자취를 남긴 인물이지만 현재 남아 있는 그의 음성 및 동영상 자료는 매우 적다. 남아 있는 것도 주로 1989년 서거 직전 80대 중후반 시기에 해당하는 자료로, 민주화 운동 시기 함석헌 선생의 음성 및 영상 자료는 매우 희귀하다. 함석헌 선생 자료뿐만 아니라 민주화 운동 시기 전반에 걸쳐 음성 및 영상 자료가 적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에 공개한 함석헌 선생 음성자료의 학문적, 문화적 가치는 크다.
 
또한 이번에 음성자료와 함께 공개한 서울의 봄 당시 함석헌 선생, 이희호 여사 등이 함께 찍은 사진은 당시 역사를 기록하는 데 있어 의미가 있다고 판단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