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판으로 머리를…" 서장훈까지 소환된 현주엽 학폭 의혹

중앙일보 2021.03.16 10:22
현주엽. 중앙포토

현주엽. 중앙포토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이 자신을 둘러싼 학폭(학교폭력) 의혹에 반박하면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현주엽의 휘문고등학교 농구부 1년 선배인 서장훈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5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현주엽의 2년 후배라는 A씨가 출연했다. 그는 최초 폭로자와는 친구 사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휘문중·고 출신 피해자가 6~7명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고려대·상무에도 여섯 명 정도 (피해자가) 있다고 알고 있다”며 “제가 남중·남고 나오고 군대도 다녀왔지만 농구부의 규율과 폭력성은 군대보다 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주엽으로부터 장기판으로 머리를 맞아 몇십 바늘 꿰매거나, 그 때문에 농구를 그만둔 친구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주엽이 후배들을 자기 스트레스 푸는 용도로 후배들을 이용하나? 생각이 들 정도로 심각했던 상황”이었다고도 했다.
 
또 현주엽이 후배뿐 아니라 동기도 폭행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A씨는 “현주엽이 고3일 때는 농구대통령으로 군림했던 시절이었고, 선배·코치·동기, 위아래 가릴 것 없이 안하무인인 시절이었다”며 “주장이라는 이름 아래 동기들도 폭행하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폭로에 앞서 현주엽의 동기들에게도 연락을 취했지만, 동기에게 맞았다는 게 창피할 수도 있는 일이어서 꺼리는 것 같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제야 폭로에 나선 이유에 대해선 “당시 운동부가 규율도 세고 선후배 관계도 끈끈했기 때문에 그렇게(당연하게) 생각했다”며 “(오히려) 너무 늦게 터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주엽이 (학폭을) 시인을 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줄 알았는데 반박하는 기사를 보며 인터뷰에 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A씨는 서장훈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이 사실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서장훈 형님일 것”이라며 “그가 나서서 입장표명을 해주면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주엽은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의적인 모함”이라며 “주장으로서 후배들에게 얼차려를 줬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지만 개인적인 폭력은 절대 없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같은날 현주엽 대학 농구부 2년 후배라는 B씨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주엽 학폭 의혹에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같이 지낸 현주엽은 폭력적인 선배는 아니었다”며 “저희를 세워놓고 갈구는 정도는 몇 차례 있었지만, 폭력을 당하거나 행사하는 모습을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적었다.
 
현주엽의 학폭 논란은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대 최고의 농구선수 H씨의 학폭진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불거졌다. "같은 학교에서 운동한 2년 후배"라는 글쓴이는 “(현주엽이) 원산폭격을 하게 했고, 버티지 못하는 이들은 주먹이나 발로 폭행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현주엽이 “후배들을 장기판 모서리로 때리기도 했으며, 고3 시절 전국체전 결승전 전날 밤 동료 3명과 후배 한 명을 강제로 데리고 성매매 업소에 갔다”고도 했다. 그는 실명 대신 H씨라는 이니셜을 사용했으나 "어머니가 국가대표 출신 농구선수였으며, 아버지는 사업을 하셨고, 운동을 특출나게 잘했다"고 학폭 가해자가 현주엽임을 암시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g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